모자람과 비움의 차이 > 일터교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뒤로가기 교회 교회 교회 Daily-QT 료실 시판

일터교회 기적 모자람과 비움의 차이

본문

모자람과 비움의 차이

 

 

 

가나의 혼인 잔치에 포도주가 떨어졌습니다.

이 말은 포도주가 모자라게 되었다 라는 말입니다.

마리아는 예수님에게 어찌할 지를 묻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아직 당신의 때가 이르지 않았다고 하시며 그 청을 거절하시지요.

 

그런데….

마리아는 때가 이르지않았다고 단호히 말씀하시는 예수님 앞에서 하인들에게

예수님이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여라 라고 말합니다.

 

물질이 모자랄 때

더 나아갈 힘이 모자랄 때

영적 고갈로 하나님을 바라볼 믿음이 모자랄 때

성령님의 도우심이 내 삶에 나타나지 않을 것만 같은 그 모자람 앞에서

우리는 마리아처럼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마리아는 포도주가 모자람을 알았고

때가 이르지 않았다는 예수님의 말씀을 들었지만

지금은 아니다 라고 속삭이는 사단의 거짓 음성으로부터 자신의 생각을 비웠습니다.

그리고 그 비워진 마음 속으로 하나님의 은혜가 들어왔습니다.

예수님이 너희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든지 그대로 하여라 (요한복음 2:5) “

 

<모자라는 것><비워진 것>은 다릅니다.

마리아가 모자라는 포도주, 이르지 못한 예수님의 때만 바라보았다면

가나의 혼인잔치에서 물이 포도주로 변하는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산으로 올라갔을 때

이삭이 물었지요.

아버지, 하나님께 드릴 양은 어디에 있나요? “

아브라함은 말없이 이삭을 묶어 제단 위에 올려 놓았습니다.

 

이삭의 눈에는 희생 양이 모자람으로 보였지만

아브라함의 눈에는 모자람을 채울 양이 아니라

이삭을 하나님께 드릴 수 있는 비움이 필요했습니다.

 

저희 가정은 지금 모자람 의 상황 가운데 있습니다.

아들에게도

딸에게도

그리고 저에게도.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제게 필요한 것은 비움 이라고 하시네요.

 

아브라함이 가로되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창세기 22: 8) “


추천0 비추천 0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