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2018.12.19 08:47

평안을 주시는 주님

댓글 0 조회 수 171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평안을 주시는 하나님의 임재,

흔들리는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임재,

그런 내 삶을 들고 당신에게로 나아오는 우리를 기뻐하시는 하나님,

그리고 그런 내 삶을 통해 영광 받으시는 하나님,

그런 그분과 함께 살아가는 삶이 바로 하나님의 임재가 나타나는 삶입니다.

 

나의 연약함을 들고 주님께 나아가는 하루가 되게 해 주세요.

흔들리는 신앙 앞에서 주님께 나아가기를 두려워 하지 않는 제가 되게 해 주세요.

잘못을 저질렀을 때 회개하기를 부끄러워 하지 않는 제가 되게 해 주세요.

어떤 모습으로 주님께 나아가도 그런 저를 도우시기를 기뻐하시는 주님을 신뢰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렌즈의 왜곡   바울 2019.04.07 957
73 무엇에 놀라고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바울 2019.03.29 924
72 부분이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이 우상입니다   바울 2019.03.20 945
71 섬김의 목적   바울 2019.03.16 969
70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1032
69 산을 옮길 믿음은 어디서 오는가?   바울 2019.02.22 1139
68 병은 결핍이고 나음은 채움입니다   바울 2019.02.21 1097
67 문제에 묶이고 답에 묶여서.....   바울 2019.02.07 1058
66 겸손이란?   바울 2019.02.01 1088
65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바울 2019.01.19 1436
64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려면   바울 2019.01.04 1630
63 생각하는 사람을 쓰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5 1642
62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1588
» 평안을 주시는 주님   바울 2018.12.19 1712
60 사랑은 통로일 뿐 소유되어서는 안됩니다   바울 2018.12.10 1733
59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바울 2018.12.08 1930
58 생각을 멈추고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 인생의 답이다   바울 2018.11.23 1891
57 누구를 위해 매인 바 되었는가?   바울 2018.11.20 1942
56 응답 받는 삶   바울 2018.11.08 1877
55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18.10.07 201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