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73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섬김의 목적>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곧 나를 영접함이요 (마가복음 9:33~37)


어린아이가 어떤 사람일까요?
물론 물리적으로 나이가 어린 아이도 포함하신 말씀이겠지만
다시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는 사람 곧 십자가를 믿고 자신이 죄인임을 안지 얼마 되지 않는 새신자들,
믿음을 가진지가 오래 되었다 하더라도 아직 단단한 것을 먹을 수 없는 연약한 믿음을 가진 사람들,
어제는 단단한 믿음이었지만 고난을 겪으며 믿음의 터가 연약해 질 수 밖에 없는 사람들,
누가 크냐 라고 쟁론하는 제자들,
‘이 모든 사람들을 함께 지칭하신 것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은 병자들을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연약한 이들을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죄인들을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이런 아이들 곧 위에서 언급한 연약한 믿음을 가진 이들을 영접한다는 것은
그들이 내 섬김의 목적이 된다는 것입니다. 



누가 크냐고 쟁론하는 제자들에게 어린 아이들이 섬김의 목적일까요?
그들이 섬긴(?) 사람들의 숫자가 그들의 믿음의 크기로 표현되고
그들이 섬긴(?) 사람들의 숫자가 교회 안에서 그들의 위치와 권위를 정하는 기준이 되는데
그들이 섬긴(?) 사람들이 섬김의 목적이었을까요?



우리 스스로의 사역과 섬김을 뒤돌아보게 되는 주일입니다.
내가 섬긴 사람들의 숫자의 많고 적음이 내 영광의 크고 작음이 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내가 등록시킨 새신자들 숫자의 많고 적음이 내 섬김의 목적이 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한 영혼을 천하보다 귀하다 하신 예수님의 마음이 아직도 내 안에 살아 역사하는지?
나 또한 그 천하보다 귀하다 하신 영혼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내가 인정하며 살아가는지?



“ 내 이름으로 이런 아이 하나를 영접하면 (Welcome) “

한 영혼에 천하의 무게를 두신 예수님,
그 마음으로 어린 아이를들을 영접할 때 비로소 우리는 <영접(Welcome)>이라는 말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시은소 온 성도들이 이렇게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섬기는 대상들의 많고 적음보다 지금 바로 내 앞에 있는 사람에게 온 정성을 다해 섬길 수 있기를,
새신자들 숫자가 많든지 적든지 상관없이, 내 심장이 한 영혼을 향한 마음으로 뜨거워지기를,
한 영혼을 천하보다 귀하다 하신 예수님의 마음이 오늘 주일 매순간 내 안에서 나와 함께 하시기를,
천하보다 귀하다 하신 나를 스스로 사랑하고 아끼는 주일을 살아 갈 수 있기를


주후 2019년 3월17일에

바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592
42 그만 자고 이제 일어나라. 세상이 바뀌었다! - 2019.4.14   바울 2019.04.13 595
41 복잡한 삶 앞에서 기도하라 - 2019.4.7.   바울 2019.04.07 722
40 권세가 막아버린 영적인 눈을 열어주세요 - 2019.3.31   바울 2019.03.30 734
39 안단테 안단테 (느리게 느리게) 흐르는 사랑의 호흡을 위한 기도 - 2019.3.24   바울 2019.03.23 754
» 섬김의 목적을 회복하는 기도 - 2019.3.17   바울 2019.03.17 739
37 변화와 변질을 분별하는 삶을 위한 기도 - 2019.3.10   바울 2019.03.10 764
36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906
35 결핍과 채움을 위한 기도 - 2019. 2.24   바울 2019.03.03 841
34 낮은 곳이 은혜입니다 - 설 명절 기도 (2019.2.3)   바울 2019.02.03 926
33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 2019.1.20   바울 2019.01.19 1204
32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1162
31 막힌 담을 먼저 허물게 해 주세요 - 2019. 1.5.   바울 2019.01.06 1417
30 2019 - 신년 기도   바울 2019.01.01 1423
29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397
28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1501
27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12월9일 기도)   바울 2018.12.08 1562
26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2018년 12월2일 기도)   바울 2018.12.02 1592
25 본질을 이해한 예배를 드리게 해 주세요 (2018년 11월25일)   바울 2018.11.24 1545
24 때를 따라 사는 그리스도인 (2018.10.14)   바울 2018.10.14 177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