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27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구약에서 만나는 하나님을 보면 많은 생각이 드는 것을 피할 없습니다.

눈에 빤히 보이는 전력의 차이를 당연히 생길 있는 두려움으로 인해 보고 메뚜기라는 한마디 때문에 40년을 광야에서 뺑뺑이를 돌려 죽게 만드신 하나님, 말로 물을 내라고 했는데 지팡이로 반석을 쳤다는 사실 하나로 모세와 아론을 가나안 땅에도 들어 가게 만드신 하나님, 38년이나 광야 생활을 했는데 돌아가는 광야길이 힘들다고 불평한다고 불뱀을 보내 물려 죽게 만드시는 하나님

 

하나님은 사랑이시라는데….

과연 이분이 이스라엘 백성들을 사랑하시는 것이 맞는가?’ 라는 의문이 들기 이기 때문이지요.

그랬던 분이 당신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나를 위해 십자가에 달리게 하시게 하시기 전까지 말입니다.

 

우리는 모두 하나님이라는 지도교수 밑에서 수련을 거치고 있는 광야학교의 학생들입니다.

 

엄마 아빠가 되어 보기 전에는 부모의 마음을 이해할 없는 것처럼,

매니저가 되기 전에는 매니저의 책임과 외로움을 이해할 없는 것처럼,

예배자로 일터에서 가정에서 살아 보기 전에는 일터와 가정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이해하기 어려운 것처럼,

순장이 되어 순을 섬겨 보기 전에는 순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이해하기 어려운 것처럼,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 진짜 믿음을 가지기 전에는

불뱀을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보내실 밖에 없으셨던 하나님의 고통을,

예수님의 십자가에 달리게 하시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을 이해할 없을 것입니다.

 

 

오늘 이렇게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하나님의 마음을 움직여 놋뱀을 보내신 모세의 사랑으로

우리 자신들을  

우리의 가족들을

내게 맡겨진 영혼들을 위해 살게 달라고.

 

하나님의 사랑이 없는 우리가  

하나님의 십자가 사랑을 온전히 느낄 있게 달라고,

그래서 우리에게 맡겨 주신 영혼들을 진실로 사랑하는 심장을 가지고 오늘 하루를 살게 달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하나님께로 가는 길 - 2019.11.17 - 추수감사절 기도   바울 2019.11.17 0
62 1미터 신앙으로 돌아가자 - 2019.10.27   바울 2019.10.26 6
61 우매자와 지혜자 - 2019.10.20   바울 2019.10.19 7
60 젊어 미숙했을 때를 기억하는 부모의 자녀들은 복이 있다 - 2019.10.13   바울 2019.10.12 22
59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6   바울 2019.10.05 15
58 약속과 사명 - 2019.9.29   바울 2019.09.29 24
57 영적 예배 - 2019.9.8   바울 2019.09.08 66
56 약속에 대한 순종의 능력을 위한 기도 - 2019.8.25   바울 2019.08.24 230
55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213
54 빚진 자들의 기도 - 2019.7.21   바울 2019.07.23 266
»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 2019.7.14   바울 2019.07.13 276
52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301
51 쇠고기 없는 미역국 - 2019.6.30   바울 2019.06.29 312
50 요단강과 여리고 성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19.6.23   바울 2019.06.23 428
49 엎드리는 시은소가 되게 하여 주세요 - 6.16.2019   바울 2019.06.16 464
48 나팔과 나팔수 - 2019.6.9   바울 2019.06.09 502
47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1341
46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523
45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531
44 배는 항구에 정박해 있으라고 만든 것이 아닙니다 - 2019. 4.28   바울 2019.04.28 56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