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2019.09.08 08:06

영적 예배 - 2019.9.8

댓글 0 조회 수 5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영적예배)


우리는 육신의 귀에 들리는 아멘의 소리에 집착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입술로 고백되어지는 아멘을 기뻐 받으시지만

우리의 입술이 아니라 영이 고백하는 아멘의 소리를 더욱 기뻐 받으실 때도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입술로 드린 고백만이 진정한 순종이요 아멘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마치 우리의 신앙하는 삶의 모습이 인간의 오감을 통해서만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우기는 교만과 이어져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보여지는 신앙이 곧 믿음의 견고함을 대변하지 않는 것처럼,

입술로 고백하고 귀에 들리고 손에 만져지는 신앙의 모습만이 믿음의 척도가 아님을 고백하는 주일이 되길 기도합니다.


오늘 하루,

4남 전도회가 보이는 신앙을 뛰어 넘어 보이지 않는 우리의 속사람이 어떠한 신앙의 마음과 자세를 가졌는지 돌아보는

그런 주일이 되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하루를 살게 해 달라고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

시은소의 모든 담임목사님 교역자들 중직자들 그리고 모든 성도님들이

각자의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는 것으로 믿음을 가늠하지 않고

각자의 영적 삶이 얼마나 하나님을 신앙하는지에 중심을 두는 그런 예배자의 삶을 살게 해 달라고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보이는 모습이 곧 믿음이 아닐 수 있습니다.
보이고 들리는 모습이 아닌 내 안의 영적 상태를 예배로 올려드리는 것, 바로 영적 예배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젊어 미숙했을 때를 기억하는 부모의 자녀들은 복이 있다 - 2019.10.13   바울 2019.10.12 1
59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6   바울 2019.10.05 2
58 약속과 사명 - 2019.9.29   바울 2019.09.29 7
» 영적 예배 - 2019.9.8   바울 2019.09.08 53
56 약속에 대한 순종의 능력을 위한 기도 - 2019.8.25   바울 2019.08.24 220
55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204
54 빚진 자들의 기도 - 2019.7.21   바울 2019.07.23 252
53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 2019.7.14   바울 2019.07.13 271
52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287
51 쇠고기 없는 미역국 - 2019.6.30   바울 2019.06.29 297
50 요단강과 여리고 성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19.6.23   바울 2019.06.23 410
49 엎드리는 시은소가 되게 하여 주세요 - 6.16.2019   바울 2019.06.16 453
48 나팔과 나팔수 - 2019.6.9   바울 2019.06.09 493
47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1059
46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506
45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517
44 배는 항구에 정박해 있으라고 만든 것이 아닙니다 - 2019. 4.28   바울 2019.04.28 553
43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582
42 그만 자고 이제 일어나라. 세상이 바뀌었다! - 2019.4.14   바울 2019.04.13 582
41 복잡한 삶 앞에서 기도하라 - 2019.4.7.   바울 2019.04.07 71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