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180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기면 성공이고 지면 실패인가?
병을 치유 받으면 하나님의 사랑을 받은 것이고 병고침을 받지 못하면 은혜를 입지 못한 것인가?
하나님의 부르심이 있는 사람은 성공한 사람이고 부르심이 없다면 실패한 삶인가?
사명자는 위대한 사람이고 평범한 삶을 살다 가는 이는 위대하지 않은 사람인가?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 오직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그리하면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리라  (빌립보서 4:6~7)
 
세상의 기준으로 바라볼 때 그리스도인의 승리는 구한 것을 받는 삶입니다.
그러나 빌립보서의 말씀을 볼 때 하나님의 기준으로 승리하는 삶은 <염려 앞에서 기도하고 응답이 아니라 마음과 생각을 평강으로 이끄실 하나님을 신뢰하는 평안의 삶을 살아가는 것> 입니다.
 
기도함으로 병에 걸리지 않는 것이 복이 아니라
병에 걸렸지만 기도를 통해서 병에서 치유되는 것이 복이 아니라
그런 삶 가운데서도 하나님이 주시는 평안에 머물러 살아가는 삶이 승리입니다.
 
<이기는 소리>에 대하여 생각합니다.
 
세상에서 이기는 소리는 성취요 승진이요 성공이요 부요 건강입니다.
신앙 안에서 조차도 이기는 소리는 기도의 응답으로 받아들여질 때가 많은 요즘입니다.
 
하지만 하나님 안에서 진실로 <이기는 소리>는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기도가 끊어지지 않는 삶, 감사가 멈추지 않는 삶, 그래서 응답되지 않는 삶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평강이 그들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는 삶> 입니다.


오늘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각자의 삶에 닥친 위기와 시련 앞에서 간절히 기도하되 감사함으로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비록 그 기도가 즉각 응답되지 않아도 우리의 마음이 예수님 안에서 평안했으면 좋겠습니다.
이기는 기도로 승리하는 삶을 살 수 있는 하루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세상이 조금이라도 더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는 하루면 좋겠습니다.
이 모든 마음을 담아서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414
56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407
55 품고 기도하는 시은소   바울 2018.04.07 1887
54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196
53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261
52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778
51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120
50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1036
49 중보기도 전에 회개가 꼭 필요한 이유   바울 2017.12.15 1827
48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480
47 작은 예수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1735
46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1377
45 이런 교회가 되게 해 주세요   바울 2018.03.18 1902
44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743
43 우리의 늦음에 관하여 기도합니다 (2018.9.30)   바울 2018.10.04 1644
42 우리의 기도를 잊지 않으시는 하나님   바울 2017.12.15 1893
»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바울 2018.07.22 1803
40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 2019.7.14   바울 2019.07.13 174
39 우리 삶의 파괴자를 잡아라   바울 2017.12.15 1956
38 요단강과 여리고 성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19.6.23   바울 2019.06.23 30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