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달 그림자는 달 때문이 아닙니다>

 

달은 초승달에서 상현달로 가면서 점점 커지고 밝아지다 보름달이 되면 가장 크고 밝은 모습이 되지요. 그렇게 밝은 달로 잠깐 지내다가 지구 그림자가 다시 조금씩 커지면 달은 다시 작아지기 시작합니다. 하현달로 변하며 그 밝기가 줄어들다가 그믐달이 되고 결국 달이 완전히 사라지지요. 이 때 하늘은 칠흑같이 어둡고 마치 온갖 소망이 다 사라진 듯합니다. 하지만 다시 지구 그림자가 조금씩 사라지면 달은 초승달로 그리고 상현달로 변해갑니다. 하나님께서 우주를 만드신 이후로 지금까지 계속되는 변함없는 현상입니다.

 

그 달의 변화무쌍한 모습은 마치 우리의 인생과 닮은 듯 합니다. 초승달 상현달을 거쳐 보름달로 향해 갈 때 우리의 인생은 꿈과 소망이 가득해서 활기차고 밝은 인생입니다. 하지만 보름달에서 하현달로 그리고는 그믐달로 기울어지기 시작하면 우리의 인생은 무기력함과 절망으로 빠져들어가게 되지요.

 

병 있는 날 동안은 늘 부정할 것이라 (As long as they have the disease)

 

하나님은 병이 있으면 부정하다 라고 하지 않으시고 병이 있는 동안은 부정하다 (As long as they have the disease)” 라고 하십니다. <병이 생겼으니 너는 이제 더 이상 소망이 없는 삶이다> 라고 하지 않으시고, <병이 걸려 있는 동안은 어둡고 힘든 삶을 살겠지만, 병이 나으면 다시 소망 가득한 삶을 살 수 있다> 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병에 걸려 고통 당하거나 죄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이유는 그 사람 때문이 아니라 그 사람이 걸린 병이나 범한 죄 때문이라 생각하게 됩니다. 지구가 태양을 가리기 때문에 달 그림자가 만들어 지는 것이기에 달은 자신에게 드리워진 그림자와 상관이 없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리고 지구 그림자가 사라지면 달이 다시 환한 보름달이 되는 것처럼 사람 또한 병이 낫거나 죄가 사라지면 다시 깨끗해 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그 인생의 그림자나 더러워진 삶을 그 사람의 죄로 돌리면 안됩니다.

 

우리의 믿음 또한 끊임없이 지구라는 그림자에 도전을 받으며 그믐달 초승달처럼 빛도 소망도 사라진 삶을 살다가 태양이라는 하나님의 온전한 은총이 회복되면 보름달과 같은 환하고 밝은 믿음의 날을 회복합니다.

 

오늘 함께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시은소 성도들이 죄와 사람을 구분하는 삶을 살게 해 달라고.

모든 시은소 성도들이 상황과 사람을 구분하여 대하는 삶을 살게 해 달라고.

모든 시은소 성도들이 보이는 삶의 모습과 상관없이 언제나 겸손한 믿음을 갖게 해 달라고.

거룩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12월9일 기도)   바울 2018.12.08 1
26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2018년 12월2일 기도)   바울 2018.12.02 30
25 본질을 이해한 예배를 드리게 해 주세요 (2018년 11월25일)   바울 2018.11.24 33
24 때를 따라 사는 그리스도인 (2018.10.14)   바울 2018.10.14 181
23 신념으로 살지 않고 신앙으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2018.10.7)   바울 2018.10.07 179
22 우리의 늦음에 관하여 기도합니다 (2018.9.30)   바울 2018.10.04 188
» 보이는 삶의 모습과 상관없이 언제나 겸손한 믿음을 갖길 기도합니다 (2018.9.16)   바울 2018.09.15 209
20 어머니, 그리고 예수님을 기억하고 기도합니다 (2018.9.8)   바울 2018.09.08 219
19 고난과 시련 속에서 맺는 의의 열매를 위해 기도합니다 (2018.8.26)   바울 2018.08.26 217
18 세상에 한눈을 파는 그리스도인이 되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239
17 작은 예수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236
16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바울 2018.07.22 316
15 <틈>을 향한 기도   바울 2018.07.14 294
14 내 안에는 사랑의 DNA가 있습니다   바울 2018.07.08 298
13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 하십니다   바울 2018.07.01 320
12 당신의 사마리아인은 누구인가요?   바울 2018.05.12 343
11 품고 기도하는 시은소   바울 2018.04.07 346
10 이런 교회가 되게 해 주세요   바울 2018.03.18 365
9 내가 바라고 원하는 대로 세상이 인생이 내 삶이 흘러가지 않으면 어떻게 하지?   바울 2017.12.15 422
8 안다는 것에 대하여   바울 2017.12.15 4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