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141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막힌 담이 먼저다

 

                                                                                                                                    

연약한 나를 세상에 드러내지 않으려고 세우는 것이 담입니다.

상대방이 보기 싫어서 세운 것이 아니라,

연약한 내가 드러나는 것이 싫어서 세운 것이 담인데,

그 담 때문에 사람들을 보지 못하게 되고,

보지 못하니 이해할 수 없게 되며,

그렇게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는 시간이 흐르면서 소통이 끊기고,

결국 서로가 서로를 진짜로 미워하게 됩니다.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에베소서 2)

 

예수님께서 십자가로 소멸하고자 하신 것은

<서로 간의 적대감>이 아니라 내 안에 있는 <연약함>이었습니다.

 

내 안에 있는 연약함은 바로 내가 사랑받고 있지 못하다고 여기는 데서 오는 것입니다.

그 연약함으로 세운 담, 서로가 서로를 적대시하게 된 원인이 된 이 <막힌 담>

바로 우리의 사랑 없음으로 인한 것이기에 예수님은 사랑으로 오셨습니다.

 

막힌 담이 문제이니

십자가 사랑을 믿어 예수님의 제자 되기로 결단한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우선적인 일은

내가 세운 이 담을 헐어 내는 것입니다.

 

인간이 아닌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죄인인 나를 위해서 스스로 돌아가시기까지 주신 그 사랑이

나를 이 상처와 외로움으로부터 해방시키지 못할 이유가 있을까요?

이 사랑을 내가 믿는 순간 나는 진실로 내가 내 앞에 세운 막힌 담을 허물 수 있을 것입니다.

 

 

시은소 성도들, 그리고 이 땅에 있는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함께 기도하기 원합니다.

우리가 더 이상 상처로 고통받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믿게 해 달라고.

우리가 어떤 상황, 어떤 모습에 있다해도 하나님의 사랑 받는 자녀라는 것을 믿게 해 달라고.

그래서 더 이상 담 뒤에 숨어 있을 필요가 없다는 것을 온전히 믿고,

우리 안의 우리도 모르게 쌓고 있는 이 높은 담을 허물 수 있게 해 달라고 말입니다.

살아계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592
42 그만 자고 이제 일어나라. 세상이 바뀌었다! - 2019.4.14   바울 2019.04.13 595
41 복잡한 삶 앞에서 기도하라 - 2019.4.7.   바울 2019.04.07 721
40 권세가 막아버린 영적인 눈을 열어주세요 - 2019.3.31   바울 2019.03.30 734
39 안단테 안단테 (느리게 느리게) 흐르는 사랑의 호흡을 위한 기도 - 2019.3.24   바울 2019.03.23 754
38 섬김의 목적을 회복하는 기도 - 2019.3.17   바울 2019.03.17 739
37 변화와 변질을 분별하는 삶을 위한 기도 - 2019.3.10   바울 2019.03.10 764
36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906
35 결핍과 채움을 위한 기도 - 2019. 2.24   바울 2019.03.03 841
34 낮은 곳이 은혜입니다 - 설 명절 기도 (2019.2.3)   바울 2019.02.03 926
33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 2019.1.20   바울 2019.01.19 1204
32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1162
» 막힌 담을 먼저 허물게 해 주세요 - 2019. 1.5.   바울 2019.01.06 1416
30 2019 - 신년 기도   바울 2019.01.01 1423
29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396
28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1501
27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12월9일 기도)   바울 2018.12.08 1562
26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2018년 12월2일 기도)   바울 2018.12.02 1592
25 본질을 이해한 예배를 드리게 해 주세요 (2018년 11월25일)   바울 2018.11.24 1545
24 때를 따라 사는 그리스도인 (2018.10.14)   바울 2018.10.14 177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