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188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막힌 담이 먼저다

 

                                                                                                                                    

연약한 나를 세상에 드러내지 않으려고 세우는 것이 담입니다.

상대방이 보기 싫어서 세운 것이 아니라,

연약한 내가 드러나는 것이 싫어서 세운 것이 담인데,

그 담 때문에 사람들을 보지 못하게 되고,

보지 못하니 이해할 수 없게 되며,

그렇게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는 시간이 흐르면서 소통이 끊기고,

결국 서로가 서로를 진짜로 미워하게 됩니다.

 

이 둘을 한 몸으로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려 하심이라. 원수 된 것을 십자가로 소멸하시고 (에베소서 2)

 

예수님께서 십자가로 소멸하고자 하신 것은

<서로 간의 적대감>이 아니라 내 안에 있는 <연약함>이었습니다.

 

내 안에 있는 연약함은 바로 내가 사랑받고 있지 못하다고 여기는 데서 오는 것입니다.

그 연약함으로 세운 담, 서로가 서로를 적대시하게 된 원인이 된 이 <막힌 담>

바로 우리의 사랑 없음으로 인한 것이기에 예수님은 사랑으로 오셨습니다.

 

막힌 담이 문제이니

십자가 사랑을 믿어 예수님의 제자 되기로 결단한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우선적인 일은

내가 세운 이 담을 헐어 내는 것입니다.

 

인간이 아닌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죄인인 나를 위해서 스스로 돌아가시기까지 주신 그 사랑이

나를 이 상처와 외로움으로부터 해방시키지 못할 이유가 있을까요?

이 사랑을 내가 믿는 순간 나는 진실로 내가 내 앞에 세운 막힌 담을 허물 수 있을 것입니다.

 

 

시은소 성도들, 그리고 이 땅에 있는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함께 기도하기 원합니다.

우리가 더 이상 상처로 고통받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믿게 해 달라고.

우리가 어떤 상황, 어떤 모습에 있다해도 하나님의 사랑 받는 자녀라는 것을 믿게 해 달라고.

그래서 더 이상 담 뒤에 숨어 있을 필요가 없다는 것을 온전히 믿고,

우리 안의 우리도 모르게 쌓고 있는 이 높은 담을 허물 수 있게 해 달라고 말입니다.

살아계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 2019.1.20   바울 2019.01.19 0
32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3
» 막힌 담을 먼저 허물게 해 주세요 - 2019. 1.5.   바울 2019.01.06 188
30 2019 - 신년 기도   바울 2019.01.01 184
29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88
28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302
27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12월9일 기도)   바울 2018.12.08 356
26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2018년 12월2일 기도)   바울 2018.12.02 409
25 본질을 이해한 예배를 드리게 해 주세요 (2018년 11월25일)   바울 2018.11.24 422
24 때를 따라 사는 그리스도인 (2018.10.14)   바울 2018.10.14 568
23 신념으로 살지 않고 신앙으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2018.10.7)   바울 2018.10.07 576
22 우리의 늦음에 관하여 기도합니다 (2018.9.30)   바울 2018.10.04 576
21 보이는 삶의 모습과 상관없이 언제나 겸손한 믿음을 갖길 기도합니다 (2018.9.16)   바울 2018.09.15 603
20 어머니, 그리고 예수님을 기억하고 기도합니다 (2018.9.8)   바울 2018.09.08 604
19 고난과 시련 속에서 맺는 의의 열매를 위해 기도합니다 (2018.8.26)   바울 2018.08.26 612
18 세상에 한눈을 파는 그리스도인이 되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596
17 작은 예수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615
16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바울 2018.07.22 697
15 <틈>을 향한 기도   바울 2018.07.14 683
14 내 안에는 사랑의 DNA가 있습니다   바울 2018.07.08 69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