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58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죽음이 있어야 부활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지 않고는 부활이 없는 것처럼,
우리 또한 십자가에서 죽지 않고는 부활이 없습니다.


부활이 있느냐 없느냐의 논쟁은 죽지 않은 자들의 소리일 뿐입니다.
십자가에서 진정으로 죽은 자라야만 부할을 온전히 믿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부활은 죽음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아직 육신을 가지고 사단이 권세를 가지고 있는 이 땅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날마다 죽어야만 날마다 부활할 수 있는 것이지요.
하지만 우리는 아직 사단의 권세 아래에서 연약한 육신을 가지고 살아갈 수 밖에 없기에
한 번 죽었다고 부활이 매일 믿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기에 우리의 육신의 생명이 다해 죽음에 이를 때까지 부활은 우리가 죽을 때마다 믿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날마다 죽어야 합니다.


십자가는 죽음이고
죽음은 부활입니다.
죽음이 있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부활의 아침에 모든 시은소 성도가 함께 기도하고 싶은 것은 이러합니다.


매 순간 십자가 앞에서 죽는 삶을 살아가게 해 달라고.
매 순간 우리의 자아가, 우리의 고집이, 우리의 지식이, 우리의 명철이 죽어지게 해 달라고
매 순간 우리의 판단이, 우리의 정죄함이, 우리의 분노가, 우리의 미움이 죽어지게 해 달라고
그래서 그 죽음을 통해서 우리 안에 부활이 온전히 믿어지는 놀라운 일이 일어나게 해 달라고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519
60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509
59 품고 기도하는 시은소   바울 2018.04.07 1986
58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289
57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384
56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904
55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206
54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1156
53 중보기도 전에 회개가 꼭 필요한 이유   바울 2017.12.15 1926
»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583
51 젊어 미숙했을 때를 기억하는 부모의 자녀들은 복이 있다 - 2019.10.13   바울 2019.10.12 2
50 작은 예수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1856
49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1492
48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6   바울 2019.10.05 5
47 이런 교회가 되게 해 주세요   바울 2018.03.18 2002
46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1065
45 우매자와 지혜자 - 2019.10.20   바울 2019.10.19 1
44 우리의 늦음에 관하여 기도합니다 (2018.9.30)   바울 2018.10.04 1765
43 우리의 기도를 잊지 않으시는 하나님   바울 2017.12.15 1993
42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바울 2018.07.22 19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