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468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추운 겨울 죽기보다 싫은 침대 밖으로 나와서 옷을 겹쳐 입고 새벽공기를 가르고 새벽예배에 가는 것보다 따뜻한 침대 안에서 78시까지 편안한 잠을 잘 수 있으며, 금요일 밤 8시에 철야예배에 가는 것보다 그 시간에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술과 음식을 먹고 마시며 밤 11시까지 재미있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주일 아침과 낮시간에 교회에 가서 봉사하고 예배 드리기 보다 피크닉 준비를 해서 사랑하는 가족들, 좋아하는 동호회 사람들과 산으로 들로 나가서 맛있는 것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런데 어떤 이들은 새벽예배에 가는 시간이 더욱 그립다. 거기서 머물며 하나님과 함께 있는 시간을 더욱 행복하다 여긴다. 금요일에 술집에 앉아 있는 것보다 찬양을 드리고 예배를 드리며 밤시간을 보내는 것을 더욱 큰 기쁨으로 여기며, 산으로 들로 나가서 신록을 마음껏 누리는 것보다, 컴컴하고 좁은 실내에서 아이들 예배 뒷치닥거리를 하거나, 예배 온 사람들을 섬기거나, 예배 당 안에서 찬양과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며 보내는 시간이 더욱 행복하고 기쁘다.

 

왜 어떻게 그것이 가능한 것일까?

그 이유는 오직 한가지,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 그거 하나다.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To be near) 내게 복이라 (Good) (시편 73:28) “

 

혼과 육이 원하고 바라는 것으로부터 떨어져 살아가려고 애쓰는 삶에 복이 있다.

그렇게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려고 애쓰는 삶에 복이 있다.

 

오늘 임직을 치르는 모든 시은소 사람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기도한다.

 

임직 대상이어서 설레는 사람들의 마음이 직분이 아니라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는 기적이 일어나길,

임직 대상이 되지 못하여 혹 마음이 어려운 사람들이 하나님께 더 가까이 뵙는 놀라운 은총이 주어지길,

임직을 앞두고 걱정하고 있을지 모를 담임목사님과 원로목사님에게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는 은혜가 주어지길

임직이 시은소와 모든 성도들이 더욱 하나님께 가까이 가도록 이끄는 복의 통로가 되길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한다.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To be near) 내게 복이라 (Good) (시편 73:28)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474
»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468
55 품고 기도하는 시은소   바울 2018.04.07 1946
54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253
53 첫 단추를 잘 꿰도록 기도합니다 (12월23일 기도)   바울 2018.12.26 1334
52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853
51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177
50 진정한 영향력 - 2019..1.13   바울 2019.01.12 1111
49 중보기도 전에 회개가 꼭 필요한 이유   바울 2017.12.15 1884
48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538
47 작은 예수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바울 2018.08.23 1806
46 인생이라는 시계 (12월16일 기도)   바울 2018.12.16 1449
45 이런 교회가 되게 해 주세요   바울 2018.03.18 1959
44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823
43 우리의 늦음에 관하여 기도합니다 (2018.9.30)   바울 2018.10.04 1719
42 우리의 기도를 잊지 않으시는 하나님   바울 2017.12.15 1950
41 우리의 기도는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바울 2018.07.22 1875
40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 2019.7.14   바울 2019.07.13 237
39 우리 삶의 파괴자를 잡아라   바울 2017.12.15 2021
38 요단강과 여리고 성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19.6.23   바울 2019.06.23 36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