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20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쇠고기 없는 미역국>


딸 아이 생일 미역국을 끓이는 중에 만난 하나님을 소개합니다.


생일 전날 12시가 다 되어서야 비로소 미역국을 끓일 쇠고기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역 만으로 어떻게 맛을 내지?’


기초 양념만으로 최선을 다해 미역국을 끓이고 아이와 아침을 함께 했습니다.
맛은 많이 부족했지만 한가지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쇠고기가 빠진 미역국에서 그동안 한 번도 맛보지 못했던 미역국의 본질적인 맛을 보게 되었으니까요.


누룩이 빠진 딱딱하고 맛없는 빵 무교병,
맛은 없고 딱딱하지만 유월절을 허락하신 하나님을 직면할 수 있는 빵입니다.

이어진 묵상에서 하나님께서는 쇠고기가 그리고 누룩이 본질을 왜곡시키는 것들이라 하셨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 또한 이와 다르지 않다고도 하셨지요.
외모, 학력, 재산을 통해 사람들을 바라보는 것은 비추어 보는 것일 뿐 진실로 바라보는 것이 아닙니다.
이 일은 상대방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에게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누군가를 대하는 나, 보여지는 나의 모습에 묶여 있는 삶 또한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니까요.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도 이와 같다 하겠습니다.
형통할 때, 고난 가운데 있을 때, 그 형통과 고난이라는 것을 통해
하나님을 보는 것은 비추어 보는 것일 뿐, 진실로 바라보는 것이 아닙니다.
이 형통과 고난은 마치 미역국에 들어있는 쇠고기, 빵에 넣은 누룩과 같습니다.


시은소 담임 목사님, 교역자분들, 온 성도님들이 이렇게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만나는 사람들을 눈에 보이는 모습, 선입견에 비추어 보지 않고 모두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게 해 달라고.
우리 자신도 누군가를 대하는 나, 보여지는 나에 묶이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바라보게 해 달라고.
삶의 형통함이나 고단함을 통해서가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하나님을 직면하는 주일을 살아가게 해 달라고.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우리는 광야 학교의 학생들입니다 - 2019.7.14   바울 2019.07.13 0
52 첫사랑을 회복하고 싶습니다 - 2019.7.7   바울 2019.07.11 17
» 쇠고기 없는 미역국 - 2019.6.30   바울 2019.06.29 20
50 요단강과 여리고 성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19.6.23   바울 2019.06.23 136
49 엎드리는 시은소가 되게 하여 주세요 - 6.16.2019   바울 2019.06.16 178
48 나팔과 나팔수 - 2019.6.9   바울 2019.06.09 234
47 은혜는....평안은.... - 2019.5.26   바울 2019.05.25 316
46 하나님을 가까이 함이 내게 복이라 - 2019.5.12   바울 2019.05.11 248
45 하나님의 영적 지휘관 - 2019.5.5.   바울 2019.05.05 253
44 배는 항구에 정박해 있으라고 만든 것이 아닙니다 - 2019. 4.28   바울 2019.04.28 253
43 죽어야 부활도 있습니다 - 2019.4.21   바울 2019.04.21 300
42 그만 자고 이제 일어나라. 세상이 바뀌었다! - 2019.4.14   바울 2019.04.13 301
41 복잡한 삶 앞에서 기도하라 - 2019.4.7.   바울 2019.04.07 413
40 권세가 막아버린 영적인 눈을 열어주세요 - 2019.3.31   바울 2019.03.30 444
39 안단테 안단테 (느리게 느리게) 흐르는 사랑의 호흡을 위한 기도 - 2019.3.24   바울 2019.03.23 453
38 섬김의 목적을 회복하는 기도 - 2019.3.17   바울 2019.03.17 465
37 변화와 변질을 분별하는 삶을 위한 기도 - 2019.3.10   바울 2019.03.10 486
36 참 목자, 참 음성, 참 음식을 위해 기도합니다 - 2019.3.3   바울 2019.03.03 602
35 결핍과 채움을 위한 기도 - 2019. 2.24   바울 2019.03.03 572
34 낮은 곳이 은혜입니다 - 설 명절 기도 (2019.2.3)   바울 2019.02.03 6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