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230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작은 등불, 위대한 사랑>

 

 

이는 하나님의 영광이 비치고 어린 양이 등불이 되심이라

 

어린 ,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 그리스도, 꺼질 작고 어두운 위태로운 등불은

마치 겨울 덮인 앙상한 나뭇가지와도 같습니다.

생명이라고는 도저히 품을 없을 것만 같은 그런 나뭇가지 말입니다.

 

눈에 보이는 십자가 도상의 예수님, 생명의 등불은 작고 위태합니다.

하지만 초라한 등불이 사랑을 비추고 있기에, 등불은 참으로 위대합니다.

그렇게 영혼을 영혼이 다른 영혼을 사랑으로 비추는 ,

작고 희미한 빛만으로도 온세상은 눈이 부시게 것입니다.

 

 

오늘 시은소 성도님들과 함께 기도합니다.

우리 안에 있는 사랑은 대부분 이기적이지만,

가끔은 아주아주 가끔은 우리에게 보내주신 영혼들을 비추는 작은 등불이 있게 달라고.

그리고 작은 등불들이 모여서 어두운 세상을 함께 비추는 등불들이 있게 달라고.

 

아기 예수님이 땅에 오신 12,

위대한 탄생과 위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새기고 기억하는 그런 12월을 보내며

세상을 변화시키는 작은 등불들이 되게 달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코로나 치유를 위한 기도   바울 2020.03.19 2474
76 들여다 봄 - 2020.3.15   바울 2020.03.15 2495
75 올바른 헌신의 이유, Why - 2020.3.8   바울 2020.03.07 2468
74 10번째 재앙 앞에서 - 2020.3.1   바울 2020.02.29 2632
73 하나의 십자가, 두 개의 다른 뜻 - 2020.2.16   바울 2020.02.16 2467
72 들어라 - 2020.2.9   바울 2020.02.09 2363
71 선택 - 2020.2.2   바울 2020.02.02 2446
70 증언과 증거 - 2020.1.19   바울 2020.01.18 2432
69 성령의 바람 - 2020.1.12   바울 2020.01.11 2428
68 작지만 위대한 사람 - 2019.12.29   바울 2019.12.29 2421
» 작은 등불, 위대한 사랑 - 2019.12.22   바울 2019.12.22 2309
66 꿈 너머의 꿈 - 2019.12.15   바울 2019.12.14 2321
65 믿음은 이미지가 아닙니다 - 2019.12.8   바울 2019.12.08 2307
64 남녀 전도회 와 사역국들을 위한 기도 - 2019.12.01   바울 2019.12.01 2308
63 하나님께로 가는 길 - 2019.11.17 - 추수감사절 기도   바울 2019.11.17 2337
62 1미터 신앙으로 돌아가자 - 2019.10.27   바울 2019.10.26 2545
61 우매자와 지혜자 - 2019.10.20   바울 2019.10.19 2263
60 젊어 미숙했을 때를 기억하는 부모의 자녀들은 복이 있다 - 2019.10.13   바울 2019.10.12 2357
59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6   바울 2019.10.05 2257
58 약속과 사명 - 2019.9.29   바울 2019.09.29 227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