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2020.01.11 21:08

성령의 바람 - 2020.1.12

댓글 0 조회 수 1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성령의 바람>

 

 

내가 삶의 주인이 아니라 성령님이 삶의 주인이라고 생각하며 산다면,

나의 믿음은 그저 성령이 운행하시는 곳에 내가 잠시 있는 것 뿐이라는 것을 받아들인다면,

우린 아마도 성령의 바람에 대하여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내가 바람 길에 있을 비로소 바람을 보는 것처럼

믿음은 그저 성령이 운행하는 길에 마음이 잠시 놓여진 것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니 성령은 바람과도 같은 것입니다.

 

부는 바람 앞에서

삶의 주인공이 내가 아니라는 것을 문득 깨달을

참된 믿음의 가능성은 비로소 시작될 것입니다.

 

오늘 담임목사님과 교역자 분들, 그리고 모든 시은소 성도님들이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내 삶의 주인공이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온전히 고백하는 예배가 되게 해 달라고.

성령의 바람이 우리의 애씀으로 우리의 헌신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내 인생에 부는 것임을 겸손하게 고백하게 해 달라고.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하나의 십자가, 두 개의 다른 뜻 - 2020.2.16   바울 2020.02.16 2
72 들어라 - 2020.2.9   바울 2020.02.09 9
71 선택 - 2020.2.2   바울 2020.02.02 9
70 증언과 증거 - 2020.1.19   바울 2020.01.18 16
» 성령의 바람 - 2020.1.12   바울 2020.01.11 16
68 작지만 위대한 사람 - 2019.12.29   바울 2019.12.29 34
67 작은 등불, 위대한 사랑 - 2019.12.22   바울 2019.12.22 35
66 꿈 너머의 꿈 - 2019.12.15   바울 2019.12.14 40
65 믿음은 이미지가 아닙니다 - 2019.12.8   바울 2019.12.08 35
64 남녀 전도회 와 사역국들을 위한 기도 - 2019.12.01   바울 2019.12.01 54
63 하나님께로 가는 길 - 2019.11.17 - 추수감사절 기도   바울 2019.11.17 60
62 1미터 신앙으로 돌아가자 - 2019.10.27   바울 2019.10.26 74
61 우매자와 지혜자 - 2019.10.20   바울 2019.10.19 65
60 젊어 미숙했을 때를 기억하는 부모의 자녀들은 복이 있다 - 2019.10.13   바울 2019.10.12 81
59 이렇게 기도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2019.10.6   바울 2019.10.05 74
58 약속과 사명 - 2019.9.29   바울 2019.09.29 77
57 영적 예배 - 2019.9.8   바울 2019.09.08 130
56 약속에 대한 순종의 능력을 위한 기도 - 2019.8.25   바울 2019.08.24 292
55 찬양하라 - 2019.7.28   바울 2019.07.29 282
54 빚진 자들의 기도 - 2019.7.21   바울 2019.07.23 34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