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5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의 십자가, 두 개의 다른 뜻

 

                                                                                                                                    

 

민족이 망하지 않게 하기 위해 라는 명목으로 하지만 자신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예수님을 죽이려는 가야바

민족만 위할 아니라 흩어진 하나님의 자녀들을 모으기 위해 스스로 죽임을 당하시려는 예수님.

십자가로 가는 길은 같지만 십자가의 목적과 의미가 서로 다릅니다

 

가야바와 예수님처럼

우리가 걸어가는 신앙의 모습은 비슷해 보이지만,

안에 있는 십자가의 목적이 서로 다른 것은 아닌지.

 

기도를 양으로 측정했을 우리는 얼마나 우리 자신의 것이 아닌 것을 위해 기도하고 있을까요?

절실함이라는 기준으로 양을 다시 측정했을 우리는 얼마나 내가 아닌 이들을 위해서 기도할까요?

여기서 아멘이라고 답할 없다면 우리 어느 누구도 가야바를 비난할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런 우리에게는 가야바와 다른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우리에게는 아직 돌이킬 기회가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 이라도 기도의 중심을, 마음의 중심을 돌이킬 있다는 것이지요.

기도에 올바른 때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으니까요.

 

 

시은소 모든 성도님들이 오늘 이렇게 기도하면 좋겠습니다.

 

자신의 중심에 무엇이 있는지를 돌아보는 그런 주일이 되게 달라고.

우리가 가야바와 같은 신앙으로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묵상하게 달라고

만약 우리가 돌이켜야 가운데 있음을 깨닫는다면 즉시 회개하게 달라고.

 

누구나 십자가를 부르짖지만 안에 정말 십자가가 있는지?

십자가가 예수님의 보혈로 덮인 십자가인지 아니면 모양만 그럴싸한 능력 없는 십자가는 아닌지

돌아보고 돌이키는 그런 하루가 되길 진심으로 기도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참 주인에게 내 삶의 운전대를 내어드리게 해 주세요 - 2020.5.23   바울 2020.05.23 3
83 믿음의 걸음을 떼며 - 2020.5.3.   바울 2020.05.03 21
82 두려움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20.4.25.   바울 2020.04.25 23
81 코로나 위기 때에 드리는 기도 - 2020.4.18   바울 2020.04.20 33
80 고난주간 기도 - 누구를 만족시키려 하는가? (2020.4.10)   바울 2020.04.10 49
79 고난주간 기도 - 가장 완전한 긍휼 (2020.4.8)   바울 2020.04.08 44
78 고난주간에 돌아보는 “ 징벌적 은혜 “ (2020.4.5)   바울 2020.04.05 43
77 코로나 치유를 위한 기도   바울 2020.03.19 46
76 들여다 봄 - 2020.3.15   바울 2020.03.15 50
75 올바른 헌신의 이유, Why - 2020.3.8   바울 2020.03.07 54
74 10번째 재앙 앞에서 - 2020.3.1   바울 2020.02.29 56
» 하나의 십자가, 두 개의 다른 뜻 - 2020.2.16   바울 2020.02.16 53
72 들어라 - 2020.2.9   바울 2020.02.09 62
71 선택 - 2020.2.2   바울 2020.02.02 56
70 증언과 증거 - 2020.1.19   바울 2020.01.18 70
69 성령의 바람 - 2020.1.12   바울 2020.01.11 67
68 작지만 위대한 사람 - 2019.12.29   바울 2019.12.29 90
67 작은 등불, 위대한 사랑 - 2019.12.22   바울 2019.12.22 87
66 꿈 너머의 꿈 - 2019.12.15   바울 2019.12.14 95
65 믿음은 이미지가 아닙니다 - 2019.12.8   바울 2019.12.08 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