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2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믿음의 걸음을 떼며)


사람들은 평화로운 바다를 보고 배를 타고 나가다가,
얕은 바다의 파도를 보고 마음이 두려워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합니다.
두려움 때문에 세상을 떠나 배를 띄워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


“ 얕은 바다에는 파도가 이는 법이지.

  난 네가 믿음의 용기를 내어 바다에 배를 띄우고 얕은 바다를 건너 은혜의 깊은 바다로 나왔으면 좋겠다 "

  라고 하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할 때,
우리는 우리가  쓸 수 있는 근육 곧 우리의 경험과 지식을 사용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할 수 없는 일 그리고 우리가 해 보지 않은 일 앞에 설 때,
우리는 비로소 자신도 미처 알지 못했던 숨은 재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무엇을 해야 할지,
어디로 가야할 지 도무지 알지 못하고 방황하는 우리 앞에
하나님은 절벽을 만들어 갖다 놓으셨습니다.


홍해 앞에 서있는 모세처럼
불어난 요단강 앞에 서 있는 여호수아처럼.


오늘 하루, 하나님을 신앙하는 우리 모두가
벼랑 끝에서 믿음으로 발을 들어 내 딛는 하루를 살길 기도합니다.
길이 없다고 여겨지는 바로 그 순간,
떨어져 죽을 각오로 발을 들어 올릴 수 있는 우리가 되길 기도합니다.
그리고 그 순간 이후의 일을 하나님께 맡겨 드릴 때,
우리는 모세가, 여호수아가 되는 놀라운 기적의 주인공이 될 것입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참 주인에게 내 삶의 운전대를 내어드리게 해 주세요 - 2020.5.23   바울 2020.05.23 3
» 믿음의 걸음을 떼며 - 2020.5.3.   바울 2020.05.03 21
82 두려움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20.4.25.   바울 2020.04.25 23
81 코로나 위기 때에 드리는 기도 - 2020.4.18   바울 2020.04.20 33
80 고난주간 기도 - 누구를 만족시키려 하는가? (2020.4.10)   바울 2020.04.10 49
79 고난주간 기도 - 가장 완전한 긍휼 (2020.4.8)   바울 2020.04.08 44
78 고난주간에 돌아보는 “ 징벌적 은혜 “ (2020.4.5)   바울 2020.04.05 43
77 코로나 치유를 위한 기도   바울 2020.03.19 46
76 들여다 봄 - 2020.3.15   바울 2020.03.15 50
75 올바른 헌신의 이유, Why - 2020.3.8   바울 2020.03.07 54
74 10번째 재앙 앞에서 - 2020.3.1   바울 2020.02.29 56
73 하나의 십자가, 두 개의 다른 뜻 - 2020.2.16   바울 2020.02.16 54
72 들어라 - 2020.2.9   바울 2020.02.09 62
71 선택 - 2020.2.2   바울 2020.02.02 56
70 증언과 증거 - 2020.1.19   바울 2020.01.18 70
69 성령의 바람 - 2020.1.12   바울 2020.01.11 67
68 작지만 위대한 사람 - 2019.12.29   바울 2019.12.29 90
67 작은 등불, 위대한 사랑 - 2019.12.22   바울 2019.12.22 87
66 꿈 너머의 꿈 - 2019.12.15   바울 2019.12.14 95
65 믿음은 이미지가 아닙니다 - 2019.12.8   바울 2019.12.08 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