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1038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영적 맹인의 삶

                                                                                                                                    

 

 

멀리서 서서 보기만 해도 우리는 그 카페가 어떤 느낌을 주는 장소인지 대략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카페 앞까지 가서 그 안을 직접 들여 다 보지 않으면 그곳이 내가 좋아할 만한 곳인지 아닌지를 제대로 판단할 수 없습니다. 더 나아가 내가 원하는 자리에 직접 앉아 보지 않고는 참으로 그러하다라고 말할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카페에서 무엇인가를 하는 것을 아주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매우 까다롭지요.

거기서 많은 것을 생각해 내고 판단하고 결정하는 편이기 때문에 장소에 대한 예민함이 지나칠 정도입니다.

그리고 한 번 단골이 되면 잘 바꾸지 않습니다.

 

멀리서 보기에는 그럴싸한데 가까이 가서 그 안을 들여 다 보면 이건 아니다싶을 때가 많습니다.

인테리어나 분위기도 다 좋은데 의자가 아주 불편하게 생겼다거나, 자리의 배치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거나 뭐 그런 것들인데요 이런 것들은 가까이 가서 보아야 알 수 있는 것들입니다.

 

비록 가까이 가서 본 것들이 마음에 들었다고 할지라도 직접 들어가서 자리에 앉아 보기 전에는 또 모르는 일입니다. 편해 보이는 의자인데 앉아 보면 편하지 않은 경우가 아주 많구요, 불편해 보여서 망설였는데 직접 앉아 보면 전혀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거든요. 그러니 직접 앉아 보기 까지는 그렇다 아니다를 판단하지 않는 편입니다.

 

내게 잘 맞는 카페를 찾는 방법이 영적으로 맹인처럼 살지 않는 방법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들을 겉으로 슬쩍 보고도 우리는 어느 정도 그 사람을 판단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과 직접 대화를 나누어 보고, 그 사람의 살아온 이야기를 들어보면 겉으로 보고 판단한 것과는 전혀 다른 면모를 경험할 때가 꽤나 많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지 않나요?

 

좀 더 나아가 봅시다.

그 사람의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그 사람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할지라도 아직 결론을 내리기에는 이릅니다. 우리가 그 사람의 입장에서 그에게 일어난 일, 그가 판단한 일을 바라보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를 잘 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마치 우리가 카페에 들어가서 그 자리에 앉아 보기 전까지는 그 자리가 편한 지 아닌지를 정확하게 알 수 없는 것처럼 말입니다.

 

오늘은 이렇게 함께 기도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들을 보이고 들리는 것 만으로 판단하는 영적 맹인으로 살지 않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사람들의 삶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오늘 우리들이 만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하루를 살아서

영적으로 깨어 있는 사람으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특별히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가족들에게 이것을 더 예민하게 적용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내 아내 내 아들 내 딸들과 대화하고 말을 할 때 그들의 입장에서 한 번 만 더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두 가지의 때 - 2020.8.2   바울 2020.08.02 322
92 듣는 자와 행하는 자 - 2020.7.26   바울 2020.07.25 378
91 호흡 - 2020.7.19   바울 2020.07.18 414
90 즉시 멈추어 서서 비상등을 키자 - 2020.7.12   바울 2020.07.11 490
89 가려진 빛을 찾아내고, 숨겨진 어둠을 이겨내는 그리스도인 - 2020.7.5   바울 2020.07.04 573
88 기준점이 필요합니다 - 2020.6.21   바울 2020.06.21 853
87 5분 동안 생각 멈추기 - 2020.6.14   바울 2020.06.13 982
» 영적 맹인의 삶을 살지 않기 위한 기도 - 2020.6.7   바울 2020.06.07 1038
85 하나님이 이끄시는 삶을 살아가자 - 2020.5.31   바울 2020.05.30 1291
84 참 주인에게 내 삶의 운전대를 내어드리게 해 주세요 - 2020.5.23   바울 2020.05.23 1300
83 믿음의 걸음을 떼며 - 2020.5.3.   바울 2020.05.03 1477
82 두려움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20.4.25.   바울 2020.04.25 1489
81 코로나 위기 때에 드리는 기도 - 2020.4.18   바울 2020.04.20 1482
80 고난주간 기도 - 누구를 만족시키려 하는가? (2020.4.10)   바울 2020.04.10 1384
79 고난주간 기도 - 가장 완전한 긍휼 (2020.4.8)   바울 2020.04.08 1353
78 고난주간에 돌아보는 “ 징벌적 은혜 “ (2020.4.5)   바울 2020.04.05 1345
77 코로나 치유를 위한 기도   바울 2020.03.19 1361
76 들여다 봄 - 2020.3.15   바울 2020.03.15 1416
75 올바른 헌신의 이유, Why - 2020.3.8   바울 2020.03.07 1393
74 10번째 재앙 앞에서 - 2020.3.1   바울 2020.02.29 144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