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지역교회 기도

댓글 0 조회 수 1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두려움에 대하여>

 

자녀에게 물질적인 문제가 생겼을 때 저는 아내에게 늘 이렇게 말하곤 했습니다.

물질에 대한 문제가 그래도 아이들에게 생길 수 있는 문제들 중에서 그래도 해결할 수 있을 문제이니 너무 걱정하지 맙시다. “ 저는 실제로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물질이 얼마나 필요한 일인가에 따라 힘듦의 무게가 달라지기는 하지만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무엇을 얼마나 희생하면 해결이 되는 일인지를 알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물질로 풀 수 없는 문제가 일어날 때

우리는 그것이 우리의 손을 벗어난 해결하기 아주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그 문제는 우리에게 두려움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저는 또 이렇게도 이야기 할 것 같습니다.

내게 있는 힘으로 풀 수 있는 문제라면 이 또한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일거야. 너무 걱정하지 맙시다

권력이나 힘으로 풀 수 있는 문제라면 이것 또한 상대적으로 덜 어려운 문제입니다. 내가 가진 힘을 다 동원해서 풀거나 내가 가진 힘으로 되지 않는 문제일 때는 그 힘을 가진 사람에게 도움을 청할테니까요. 자세를 조금 낮추면 답을 찾을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짧지않은 58년의 삶을 살아보니 인생에서 물질과 힘이 다룰 수 있는 어려움은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니 물질과 권력, 그 이상의 문제로 인한 두려움은 무엇으로 풀 것인가?’ 라는 물음 앞에서 자연스럽게 나는 무엇에 의지해야 하는가?’ 가 제 삶에 가장 중요한 문제로 귀결되었습니다.

당연한 결론이지만, 그것은 주님을 의지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기도 밖에는 의지할 곳이 없다는 것이었지요.

 

두려움은 선악과를 먹은 이후로 우리 삶에 라는 이름으로 들어왔고,

두려움이 그 죄로부터 온 것이기에,

우리는 그 죄를 위해 오신 예수 그리스도, 그 분을 의지하지 않고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인 것입니다.

 

오늘 이렇게 함께 기도하길 원합니다.

 

오늘 삶에서 두려움을 느낄 때마다

그 두려움이 저의 죄에서 비롯된 것임을 입술을 열어 고백할 수 있게 해 주세요.

 

그리고 그 두려움을 들고 예수 그리스도 앞으로 나아가

저의 죄를 저의 두려움을 큰 목소리로 고백하며 기도할 수 있게 해 주세요.

 

그래서 연약한 제가 아니라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제 삶을 이끌어 가시도록

삶의 운전대를 내어 드리며 그 두려움을 이겨내는 삶을 살게 해 주세요.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간절히 기도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두려움이 몰려올 때 드리는 기도 - 2020.10.18   바울 2020.10.18 19
94 재앙 중에 주시는 빛 십자가 - 2020.10.11   바울 2020.10.11 31
93 두 가지의 때 - 2020.8.2   바울 2020.08.02 574
92 듣는 자와 행하는 자 - 2020.7.26   바울 2020.07.25 628
91 호흡 - 2020.7.19   바울 2020.07.18 675
90 즉시 멈추어 서서 비상등을 키자 - 2020.7.12   바울 2020.07.11 744
89 가려진 빛을 찾아내고, 숨겨진 어둠을 이겨내는 그리스도인 - 2020.7.5   바울 2020.07.04 824
88 기준점이 필요합니다 - 2020.6.21   바울 2020.06.21 1091
87 5분 동안 생각 멈추기 - 2020.6.14   바울 2020.06.13 1250
86 영적 맹인의 삶을 살지 않기 위한 기도 - 2020.6.7   바울 2020.06.07 1313
85 하나님이 이끄시는 삶을 살아가자 - 2020.5.31   바울 2020.05.30 1575
84 참 주인에게 내 삶의 운전대를 내어드리게 해 주세요 - 2020.5.23   바울 2020.05.23 1572
83 믿음의 걸음을 떼며 - 2020.5.3.   바울 2020.05.03 1738
82 두려움 앞에서 드리는 기도 - 2020.4.25.   바울 2020.04.25 1768
81 코로나 위기 때에 드리는 기도 - 2020.4.18   바울 2020.04.20 1750
80 고난주간 기도 - 누구를 만족시키려 하는가? (2020.4.10)   바울 2020.04.10 1634
79 고난주간 기도 - 가장 완전한 긍휼 (2020.4.8)   바울 2020.04.08 1585
78 고난주간에 돌아보는 “ 징벌적 은혜 “ (2020.4.5)   바울 2020.04.05 1579
77 코로나 치유를 위한 기도   바울 2020.03.19 1593
76 들여다 봄 - 2020.3.15   바울 2020.03.15 16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