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댓글 0 조회 수 128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떤 말을 해도 다 이해가 될 만한 상황에서 <침묵하시는 분, 예수님…>

그 분의 그 침묵이 오늘 제 심장 가운데 꽃힙니다.

저를 향한 그분의 그 눈빛이 제 눈에 꽃힙니다.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치라

 

제 슬픔을 제 분노를 제 실망을 다 말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그런 상황이 제 앞에 놓여 있습니다.

율법을 등에 업고 돌을 들고 서 있는 사람들처럼.

그렇게 돌을 들고 서 있는 제게 하나님은 침묵 가운데서 말씀하십니다.

정국아, 죄가 없다면 그를 돌로 쳐라

 

제 눈에 간음하다 붙잡힌 여인에 보입니다.

돌을 쥔 제 주먹에 힘이 빠지고 나도 모르게 하고 손에서 돌이 떨어집니다.

그리고 눈물을 흘리며 올려 다 보는 그 여인의 얼굴이 보입니다. 제 얼굴이 거기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사명   바울 2018.04.04 1221
»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치라   바울 2018.03.27 1289
41 시은소 교회를 묵상합니다   바울 2018.03.10 1200
40 아이러니한 욕심   바울 2018.01.30 1194
39 하나님의 식탁에 참여하려면....   바울 2018.01.26 1291
38 우리가 아무것도 모른다는 것을 인정할 때....   바울 2018.01.20 1241
37 이렇게 살겠습니다   바울 2018.01.18 1268
36 빛과의 거리   바울 2017.12.30 1208
35 시선   바울 2017.12.15 1153
34 참 보배 - 두려움을 주지 않는 기쁨   바울 2017.11.06 1265
33 십일조의 비밀   바울 2017.11.02 1160
32 은퇴는 없다   바울 2017.11.02 1272
31 세상이라는 전쟁터에서 이기는 방법   바울 2017.11.02 1178
30 가난한 심령이란?   바울 2017.10.28 1244
29 가난한 심령 - 천국행 티켓   바울 2017.10.28 1247
28 진정한 감사   바울 2017.10.20 1294
27 높은 곳이 요새일까요 무덤일까요?   바울 2017.10.08 1258
26 하나님은 주인공이신가요 객석에 계신 관객이신가요?   바울 2017.10.01 1329
25 겸손한 마음과 가난한 마음 in Jesus   바울 2017.09.30 1277
24 고통받으시는 하나님   바울 2017.09.25 127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