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댓글 0 조회 수 205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리는 세상의 경험을 통해 우리의 미래를 보기 때문에 세상이라는 한계에 갇히고 만다.

모세가 자신이 세상에서 경험한 80년을 중심으로 자신의 남은 생애 40년을 바라보았다면

그는 그저 한 여인의 남편이요 두 아들의 아비로서 쓸쓸히 이름도 없이 죽어 갔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세상의 경험에서 자신을 바라보지 않았다.

비록 세 번씩이나 내가 누구관대…” 라며 하나님의 부르심에 거역했지만

결국 하나님을 자신의 삶 속으로 맞아들이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되고 온 이스라엘 사람들을 출애굽 시키는 놀라운 역사의 주인공이 되었다.

 

우리 모두에게도 모세에게 허락하신 하나님의 은혜가 그리고 예비된 놀라운 <경험>이 준비되어 있고 계획되어 있다.

다만 우리 모두가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보지 않고 세상을 바라보기에

하나님이 준비하신 이 놀라운 <경험>에 동참하지 못할 뿐이다.

 

? 무엇이 문제인가?


모세처럼 <내가 누구관대> 이게 문제이다.

하지만 낙심할 필요는 없다. 모세도 이 문제에서 세 번씩이나 헤매고 욕먹지 않았는가?

 

오늘 아니 내일 아니 미래 언젠가

아둔한 나도 당신도 모세에게 허락하신 하나님의 예비된 놀라운 <경험>

귀에 들릴지 모른다. 아니 꼭 그렇게 될 것이다.


우리가 꼭 명심해야 할 일은 바로 그 음성이 들릴 때 세 번 이상 내가 누구관대를 고집하지 않는 것이다.

하나님은 부인하는 우리에게 아론을 분명히 붙여 주실 것이고

우리에게 예비하신 그 놀라운 <경험>을 우리의 삶으로 이끌어 들이실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평안을 주시는 주님  new 바울 2018.12.19 0
60 사랑은 통로일 뿐 소유되어서는 안됩니다   바울 2018.12.10 0
59 가르침과 격려, 무엇이 더 중요한가?   바울 2018.12.08 15
58 생각을 멈추고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 인생의 답이다   바울 2018.11.23 60
57 누구를 위해 매인 바 되었는가?   바울 2018.11.20 66
56 응답 받는 삶   바울 2018.11.08 165
55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18.10.07 196
» 우리도 모세 같은 삶을 살 수 있다   바울 2018.10.04 205
53 죄를 미워해야지 사람을 미워해서는 안됩니다   바울 2018.09.15 210
52 세상 사람들은 무서울 때, 두려울 때 복종하고 따릅니다   바울 2018.09.01 207
51 작은 예수 되기   바울 2018.08.18 219
50 숭리하는 기도란?   바울 2018.07.22 253
49 사단의 거짓말   바울 2018.07.07 259
48 늘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방법   바울 2018.07.05 257
47 올바른 시선을 가지라   바울 2018.06.23 271
46 나는 집중합니다   바울 2018.06.18 267
45 스프링 쿨러   바울 2018.05.19 265
44 구원자 예수님   바울 2018.04.28 293
43 사명   바울 2018.04.04 299
42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치라   바울 2018.03.27 3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