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댓글 0 조회 수 80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은 마리아와 바리새인 문둥병자 시몬, 그리고 제자들의 믿음을 오늘 마가복음을 통해 대비시키십니다.

성경을 하나님을 이론적으로 잘 알고 있었던 바리새인 시몬,

예수님과 함께 다니며 모든 진리의 말씀을 매순간 듣고 있었던 제자들,

하지만 그들의 눈에는 마리아의 믿음의 변화를 보는 눈이 없었습니다.

그녀의 그 변화가 진정한 믿음으로의 길이라는 것을 알아차리는 눈이 없었습니다.

그들이 가졌다고 믿었던 것이 가짜 믿음이었으니까요.

 

온갖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자신의 전부였던 옥합을 들고,

자신을 바라보는 그 고통스러운 눈길들을 향하여 걸어 들어가는 마리아의 얼굴이 보입니다.

옥합을 깨트리는 그녀의 얼굴과 몸짓에는 망설임이 없습니다.

그녀의 눈은 오직 예수님 만을 향하고 있습니다.

향유의 향기가 온 방 안에 가득차고

그녀의 눈에는 기쁨의 눈물이 흐릅니다.


 

주님, 저도 옥합을 깨트릴 수 있도록 은총을 베풀어 주세요….’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 하나님 한 분 만으로 만족하는 하루를 살겠습니다   바울 2019.07.29 316
90 거제 아웃리치 D-4~D-1 : 하나님을 발견하고 회복하라   바울 2019.07.18 382
89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은   바울 2019.07.05 515
88 회개의 십일조   바울 2019.07.05 507
87 바라보는 것과 비추어 보는 것의 차이   바울 2019.06.28 547
86 또 다른 색안경   바울 2019.06.27 616
85 안경만 벗으면 됩니다   바울 2019.06.26 638
84 진정한 위로는 하나님으로부터만 가능하다   바울 2019.06.12 640
83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바울 2019.05.20 661
82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이 내게 복이라   바울 2019.05.11 756
81 40년 광야, 40번의 진침, 그리고 온전한 회개   바울 2019.05.09 751
80 자신을 죽이는 불   바울 2019.05.09 756
79 <누가 크냐?> 의 함정   바울 2019.05.06 721
78 고난이 주는 유익   바울 2019.05.04 706
77 우리는 양이면서 동시에 목자입니다   바울 2019.04.18 734
76 바뀐 세상에서도 기도가 필요합니다   바울 2019.04.13 795
» 주님, 저에게도 옥합을 깨트리는 은혜를 주세요   바울 2019.04.11 803
74 렌즈의 왜곡   바울 2019.04.07 900
73 무엇에 놀라고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바울 2019.03.29 867
72 부분이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이 우상입니다   바울 2019.03.20 8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