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2019.05.06 12:32

<누가 크냐?> 의 함정

댓글 0 조회 수 63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은 우리 모두를 당신의 <자녀>로 부르셨지 <리더><팔로워> 라는 기준으로 부르지 않으셨습니다.

유다 자손의 지휘관은 암미나답의 아들 나손이요

하나님은 나손을 부르셨지 지휘관을 부르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나손을 부르신 후에 그 일을 주신 것이지, 그 일을 때문에 나손을 부르신 것이 아닙니다.


<누가 크냐?> 라고 쟁론한 것은 제자들이지 예수님이 아니셨으니까요.

한국 교회가 <누가 크냐?>의 함정에 빠지지 않기를 간절하게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 솔로몬의 때 늦은 후회   바울 2019.10.05 5
97 십자가를 믿기만 하면 집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바울 2019.08.29 194
96 닮은 그러나 완전히 다른 두 여행길   바울 2019.08.22 192
95 선포의 능력을 먼저 드러내라   바울 2019.08.21 190
94 바람직한 인간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   바울 2019.08.16 197
93 하나님의 약속을 믿읍시다   바울 2019.08.02 211
92 나쁜 곳에 오래 머무는 것이 문제입니다.   바울 2019.07.30 244
91 하나님 한 분 만으로 만족하는 하루를 살겠습니다   바울 2019.07.29 205
90 거제 아웃리치 D-4~D-1 : 하나님을 발견하고 회복하라   바울 2019.07.18 284
89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은   바울 2019.07.05 390
88 회개의 십일조   바울 2019.07.05 396
87 바라보는 것과 비추어 보는 것의 차이   바울 2019.06.28 448
86 또 다른 색안경   바울 2019.06.27 515
85 안경만 벗으면 됩니다   바울 2019.06.26 529
84 진정한 위로는 하나님으로부터만 가능하다   바울 2019.06.12 535
83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바울 2019.05.20 563
82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이 내게 복이라   바울 2019.05.11 638
81 40년 광야, 40번의 진침, 그리고 온전한 회개   바울 2019.05.09 653
80 자신을 죽이는 불   바울 2019.05.09 660
» <누가 크냐?> 의 함정   바울 2019.05.06 63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