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2018.12.19 08:47

평안을 주시는 주님

댓글 0 조회 수 153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평안을 주시는 하나님의 임재,

흔들리는 나를 붙드시는 하나님의 임재,

그런 내 삶을 들고 당신에게로 나아오는 우리를 기뻐하시는 하나님,

그리고 그런 내 삶을 통해 영광 받으시는 하나님,

그런 그분과 함께 살아가는 삶이 바로 하나님의 임재가 나타나는 삶입니다.

 

나의 연약함을 들고 주님께 나아가는 하루가 되게 해 주세요.

흔들리는 신앙 앞에서 주님께 나아가기를 두려워 하지 않는 제가 되게 해 주세요.

잘못을 저질렀을 때 회개하기를 부끄러워 하지 않는 제가 되게 해 주세요.

어떤 모습으로 주님께 나아가도 그런 저를 도우시기를 기뻐하시는 주님을 신뢰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평안을 주시는 주님   바울 2018.12.19 1534
37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1443
36 생각하는 사람을 쓰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5 1499
35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려면   바울 2019.01.04 1495
34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바울 2019.01.19 1262
33 겸손이란?   바울 2019.02.01 971
32 문제에 묶이고 답에 묶여서.....   바울 2019.02.07 938
31 병은 결핍이고 나음은 채움입니다   바울 2019.02.21 974
30 산을 옮길 믿음은 어디서 오는가?   바울 2019.02.22 992
29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920
28 섬김의 목적   바울 2019.03.16 843
27 부분이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이 우상입니다   바울 2019.03.20 820
26 무엇에 놀라고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바울 2019.03.29 790
25 렌즈의 왜곡   바울 2019.04.07 800
24 주님, 저에게도 옥합을 깨트리는 은혜를 주세요   바울 2019.04.11 723
23 바뀐 세상에서도 기도가 필요합니다   바울 2019.04.13 677
22 우리는 양이면서 동시에 목자입니다   바울 2019.04.18 658
21 고난이 주는 유익   바울 2019.05.04 624
20 <누가 크냐?> 의 함정   바울 2019.05.06 632
19 자신을 죽이는 불   바울 2019.05.09 65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