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지역

댓글 0 조회 수 64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추운 겨울 죽기보다 싫은 침대 밖으로 나와서 옷을 겹쳐 입고 새벽공기를 가르고 새벽예배에 가는 것보다

따뜻한 침대 안에서 78시까지 편안한 잠을 잘 수 있으며,


금요일 밤 8시에 철야예배에 가는 것보다

그 시간에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술과 음식을 먹고 마시며 밤 11시까지 재미있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주일 아침과 낮시간에 교회에 가서 봉사하고 예배 드리기 보다

피크닉 준비를 해서 사랑하는 가족들, 좋아하는 동호회 사람들과 산으로 들로 나가서 맛있는 것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런데 어떤 이들은 새벽예배에 가는 시간이 더욱 그립다.

거기서 머물며 하나님과 함께 있는 시간이 더욱 행복하다 여긴다.

금요일에 술집에 앉아 있는 것보다 찬양을 드리고 예배를 드리며 밤시간을 보내는 것을 더욱 큰 기쁨으로 여기며,

산으로 들로 나가서 신록을 마음껏 누리는 것보다,

컴컴하고 좁은 실내에서 아이들 예배 뒷치닥거리를 하거나, 예배 온 사람들을 섬기거나, 예배 당 안에서 찬양과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며 보내는 시간이

더욱 행복하고 기쁘다.

 

왜 그런 것일까?

 그 이유는 오직 한가지,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 그거 하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회개의 십일조   바울 2019.07.05 408
98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1450
97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은?   바울 2017.07.16 2245
96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   바울 2019.05.20 572
95 하나님이 내 삶의 전부인가 일부인가?   바울 2017.04.01 2418
94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은   바울 2019.07.05 414
93 하나님의 약속을 믿읍시다   바울 2019.08.02 219
92 하나님의 식탁에 참여하려면....   바울 2018.01.26 2091
»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이 내게 복이라   바울 2019.05.11 646
90 하나님은 주인공이신가요 객석에 계신 관객이신가요?   바울 2017.10.01 2119
89 하나님 한 분 만으로 만족하는 하루를 살겠습니다   바울 2019.07.29 216
88 평안을 주시는 주님   바울 2018.12.19 1551
87 큰 바위 얼굴을 꿈꾸며   바울 2016.05.22 2618
86 크리스천들의 비전   바울 2016.10.29 2588
85 참 보배 - 두려움을 주지 않는 기쁨   바울 2017.11.06 2032
84 진정한 위로는 하나님으로부터만 가능하다   바울 2019.06.12 544
83 진정한 감사   바울 2017.10.20 2057
82 지경을 넓히시는 하나님   바울 2016.10.15 2605
81 중력처럼, 하나님도 느낄 수 있어야 믿을 수 있습니다   바울 2017.09.09 2111
80 주님, 저에게도 옥합을 깨트리는 은혜를 주세요   바울 2019.04.11 7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