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가정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다고 해서 죄에서 자유로운 것이 아닙니다.

탕자인 동생은 행동으로 죄를 지었지만 결국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아버지께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아버지는 그 둘째 아들의 죄를 남김없이 용서해 주었고 다시 자신의 아들로 받아들였습니다.

둘째 아들은 이제 죄가 없는 아들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맏아들은 어떠합니까?


비록 그는 눈에 보이는 죄를 짓지는 않았지만 동생이 재산을 팔아 탕진하고 있을 때 그의 마음 또한 동생처럼 살고 싶은 생각이 많았을 것입니다.

이미 마음으로는 동생처럼 아버지를 떠났고 자신에게 주어질 재산을 팔고 또 팔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팔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은 죄가 없다고 굳게 믿었을 뿐만 아니라

그렇게 죄를 지은 동생을 정죄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런 동생을 용서하고 다시 아들로 받아들인 아버지를 원망하고 교만히 행하는 죄인의 삶을 살았습니다.


아마도 그는 아직도 죄인일지도 모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평안을 주시는 주님  new 바울 2018.12.19 0
68 누구를 위해 매인 바 되었는가?   바울 2018.11.20 98
67 내가 누군가의 도구가 되는 삶을 살아가라   바울 2018.11.03 162
66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18.10.07 177
65 어머니, 그리고 예수님   바울 2018.09.08 186
64 하나님이 오시는 길   바울 2018.09.04 198
63 작은 예수 되기   바울 2018.08.18 201
62 함께 있어줄 때 진정한 위로가 일어난다   바울 2018.07.21 235
61 사단의 거짓말   바울 2018.07.07 218
60 늘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방법   바울 2018.07.05 226
59 믿음을 잠깐 놓쳐도 너는 깨어지지 않아....   바울 2018.06.16 224
» 누가 죄인일까요? 돌아온 탕자인가요? 집을 지킨 아들인가요?   바울 2018.06.09 232
57 모든 색의 합은 검정입니다   바울 2018.03.23 283
56 축복과 시련의 기준   바울 2018.02.24 310
55 축복과 시련의 기준   바울 2018.02.24 304
54 세상의 소통법, 하나님과의 소통법   바울 2018.02.03 286
53 위대한 꿈 (Great dream)   바울 2018.01.17 338
52 단 한 번의 성공을 향한 그 걸음을 멈추지 말라   바울 2018.01.15 315
51 가족들을 위한 구원에 함께 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7.12.16 337
50 고난 앞에서 우리의 삶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 것인가?   바울 2017.12.09 33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