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가정

댓글 0 조회 수 165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다고 해서 죄에서 자유로운 것이 아닙니다.

탕자인 동생은 행동으로 죄를 지었지만 결국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아버지께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아버지는 그 둘째 아들의 죄를 남김없이 용서해 주었고 다시 자신의 아들로 받아들였습니다.

둘째 아들은 이제 죄가 없는 아들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맏아들은 어떠합니까?


비록 그는 눈에 보이는 죄를 짓지는 않았지만 동생이 재산을 팔아 탕진하고 있을 때 그의 마음 또한 동생처럼 살고 싶은 생각이 많았을 것입니다.

이미 마음으로는 동생처럼 아버지를 떠났고 자신에게 주어질 재산을 팔고 또 팔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팔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은 죄가 없다고 굳게 믿었을 뿐만 아니라

그렇게 죄를 지은 동생을 정죄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런 동생을 용서하고 다시 아들로 받아들인 아버지를 원망하고 교만히 행하는 죄인의 삶을 살았습니다.


아마도 그는 아직도 죄인일지도 모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new 바울 2019.08.20 0
76 나쁜 곳에 오래 머무는 것이 문제입니다.   바울 2019.07.30 2
75 사단으로부터 마음이 자유로워 지는 방법   바울 2019.03.30 346
74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523
73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바울 2019.01.19 730
72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려면   바울 2019.01.04 1126
71 생각하는 사람들을 쓰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5 1095
70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1160
69 평안을 주시는 주님   바울 2018.12.19 1280
68 누구를 위해 매인 바 되었는가?   바울 2018.11.20 1510
67 내가 누군가의 도구가 되는 삶을 살아가라   바울 2018.11.03 1588
66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18.10.07 1563
65 어머니, 그리고 예수님   바울 2018.09.08 1527
64 하나님이 오시는 길   바울 2018.09.04 1516
63 작은 예수 되기   바울 2018.08.18 1545
62 함께 있어줄 때 진정한 위로가 일어난다   바울 2018.07.21 1608
61 사단의 거짓말   바울 2018.07.07 1576
60 늘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방법   바울 2018.07.05 1576
59 믿음을 잠깐 놓쳐도 너는 깨어지지 않아....   바울 2018.06.16 1590
» 누가 죄인일까요? 돌아온 탕자인가요? 집을 지킨 아들인가요?   바울 2018.06.09 165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