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가정

댓글 0 조회 수 12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아픈 이들을 사랑하는 진짜 아름다운 말과 행동이 무엇일까요?


그것은 육신이 주는 아픔들에 대해 담대하고 의연한 모습을 그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의 아픔에 깊은 관심과 공감을 해 주는 것입니다.

고통 때문에 그들이 느끼는 두려움을 인정해주고, 나 또한 두렵다고 말해 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이 고통에 대해 그리고 그들이 느끼는 두려움에 대해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둘이 하나되는 천국의 열쇠입니다.

 

누구나 두려움이라는 부끄러움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나도 두렵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나눌 때 그들의 두려움은 그리고 부끄러움은 줄어들 것입니다.


하나님이셨던 예수님께서 밤새도록 두려움과 싸우셨다는 그 말씀이,

믿음을 가지고 있는 지금도 늘 두려운 제게 진정한 위로와 격려가 되는 것처럼,

우리 주변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연약함을 드러내기를 부끄러워 하지 않는 마음 씀씀이가

그들과 나를 하나되게 만듭니다.

 

나의 연약함을 감추지 않고 드러내기를 부끄러워 하지 않는 말과 행동,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바울 2019.01.19 122
72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려면   바울 2019.01.04 193
71 생각하는 사람들을 쓰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5 192
70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264
69 평안을 주시는 주님   바울 2018.12.19 323
68 누구를 위해 매인 바 되었는가?   바울 2018.11.20 476
67 내가 누군가의 도구가 되는 삶을 살아가라   바울 2018.11.03 538
66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18.10.07 549
65 어머니, 그리고 예수님   바울 2018.09.08 548
64 하나님이 오시는 길   바울 2018.09.04 542
63 작은 예수 되기   바울 2018.08.18 554
62 함께 있어줄 때 진정한 위로가 일어난다   바울 2018.07.21 604
61 사단의 거짓말   바울 2018.07.07 583
60 늘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방법   바울 2018.07.05 596
59 믿음을 잠깐 놓쳐도 너는 깨어지지 않아....   바울 2018.06.16 595
58 누가 죄인일까요? 돌아온 탕자인가요? 집을 지킨 아들인가요?   바울 2018.06.09 607
57 모든 색의 합은 검정입니다   바울 2018.03.23 658
56 축복과 시련의 기준   바울 2018.02.24 667
55 축복과 시련의 기준   바울 2018.02.24 664
54 세상의 소통법, 하나님과의 소통법   바울 2018.02.03 64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