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가정

댓글 0 조회 수 8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코로나를 이집트에 내리셨던 10번째 재앙에 비유한다면

우리는 어린 양을 잡아 문지방에 피를 바름으로 이 재앙을 넘어가야 합니다.

이 어린 양은 바로 우리의 교만입니다. 바리새인들과 같은 이기적인 믿음입니다.

교만을 잡아 피를 흘려야 합니다.
그저 입으로만 성경을 그리고 하나님을 외치는, 그래서 바리새인과 하나도 다를 것이 없는 우리의 거짓 믿음, 회칠한 믿음을 죽여 마음의 문설주에 발라야 합니다.

그것 만이 지금의 이 <징벌적 재앙> <징벌적 은혜> 로 변하시킬 유일한 길입니다.

 

각자가 생각하는 가장 빠른 시간에 즉시 무릎을 끓어 엎드려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 중심을 드린 회개로 돌아서야 합니다.

비난에서, 정죄에서, 분노에서, 손가락질에서 비관에서 돌아서야 합니다.

그 길만이 이 민족을 전염병에서 구하는 유일한 길이요

그 길만이 이 지구촌 모든 사람들을 멸망에서부터 구하는 길입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기회가 있습니다.
치료제가 그리고 백신도 중요하지만 그것이 본질이 아닙니다.

치료제를 위해서 백신 개발을 위해서 하나님이 허락하신 모든 지적 능력을 발휘하고 노력해야 하겠지만,

지금 우리에게 진실로 필요한 것은
성령님께서
엎드려라 명령하실 때
장소와 시간을 막론하고 즉각 엎드리는 것입니다.
<거룩한 무릎>이 이 <징벌적 재앙><징벌적 은혜>로 변화시킬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코로나의 재앙을 은혜로 바꾸는 길   바울 2020.08.28 86
88 고난주간에 드리는 기도   바울 2020.04.05 482
87 사인(Sign)이 무엇일까요?   바울 2020.03.24 408
86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치유다   바울 2020.03.19 407
85 성탄 전날 이렇게 기도합니다   바울 2019.12.24 442
84 하나님의 나라는...   바울 2019.12.19 478
83 깨어있음의 의미   바울 2019.12.07 455
82 12월의 크리스마스   바울 2019.12.06 434
81 내일 상급을 신뢰하기에 오늘을 인내하는 그리스도인   바울 2019.12.03 485
80 더러워진 구유   바울 2019.10.21 442
79 아름다운 유산   바울 2019.10.12 451
78 선포의 능력을 드러내라   바울 2019.08.21 677
77   바울 2019.08.20 622
76 나쁜 곳에 오래 머무는 것이 문제입니다.   바울 2019.07.30 626
75 사단으로부터 마음이 자유로워 지는 방법   바울 2019.03.30 1003
74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1164
73 나뉘어진 둘을 하나되게 만드는 천국의 열쇠   바울 2019.01.19 1501
72 성령님의 음성을 들으려면   바울 2019.01.04 2125
71 생각하는 사람들을 쓰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5 2114
70 하루를 잘 시작하려면   바울 2018.12.23 219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