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댓글 0 조회 수 65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참혹하고 참으로 하기 싫은 일이었지만 그것이 하나님이 자신에게 맡기신 역할이라는 것을 알았던 모세,

세상 누구도 하기 싫은 일이었지만 생명을 살리는 일이 하나님의 본질에 가장 가까운 일임을 알았던 모세,

그래서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그 일을 그 사명을 기꺼이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불평없이 최선을 다했습니다.

   

생명의 나고 사라짐을 매일매일 경험하는 자리에 있었던 모세와 아론,

인간들을 대신하여 피를 흘리며 죽어가는 동물들을 보며 자신에게 주어진 생명구원의 사명을 매순간 되새겼던 모세와 아론처럼

하나님은 우리 또한 우리의 죄를 대신하여 참혹하게 죽으신 예수님 처럼 살라 하십니다.


그저 받았으니 - 아직도 예수님을 만나지 못한 그들을 위해 그저 내어주라 하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 어둠에서 빠져 나오는 방법   바울 2018.09.05 673
113 하나님의 사랑은 몸으로 알아가는 것이다   바울 2018.09.04 767
» 그저 받았으니 그저 주라   바울 2018.08.27 656
111 작은 예수되기   바울 2018.08.18 649
110 믿음의 용기,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이 주는 축복입니다.   바울 2018.08.08 672
109 감사라는 마법을 경험하는 삷   바울 2018.07.30 707
108 내 삶의 십자가를 보아야 내 삶에 계신 예수님이 보입니다   바울 2018.07.24 646
107 십자가 근처의 삶   바울 2018.07.20 664
106 하나님 안에서 이기는 삶이란?   바울 2018.07.17 761
105 마음의 닻을 하나님께로 굳게 내려라   바울 2018.07.09 669
104 늘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방법   바울 2018.07.05 667
103 듣는 귀   바울 2018.07.04 667
102 권위   바울 2018.06.26 708
101 선택   바울 2018.06.25 670
100 횟수와 크기가 아니라 순도(純度) 입니다   바울 2018.06.18 725
99 보증 수리를 받으세요~   바울 2018.05.26 674
98 그저 바라만 보아도 빛이 됩니다   바울 2018.05.18 674
97 기적이 아니라 하나님을 만나야 합니다   바울 2018.05.10 670
96 이러면 안 됩니다   바울 2018.05.09 648
95 무엇을 보는가가 믿음의 길을 이끕니다   바울 2018.05.08 64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