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2019.06.05 08:47

나팔과 나팔수

댓글 0 조회 수 2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리는 나팔들이요 나팔수는 하나님이십니다.

어떤 나팔을 불 것인지 선택하시는 것은 하나님이십니다.


모세 또한 나팔이었습니다.

그러니 지금 이 땅에서 하나님의 교회를 하나님의 뜻과 계획에 따라 순종함으로 운영하고 계시는 목회자들 또한

하나님의 나팔들일 뿐입니다. 그러니 그들이 나팔수인 것처럼 말하거나 행동해서는 안 되겠지요.


장로, 집사, 권사, 순장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자신들이 그저 나팔일 뿐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나팔수인 것처럼 행동할 때,

하나님의 음성과 하나님의 마음은 그들에게 주어진 형제 자매들에게 올바로 전달되지 못할 것입니다.


가보지 못해서 알지 못하지만

천국에는 세상에서 생각하는 우선 순위가 아니라 하나님이 생각하시는 우선순위에 따라 살았던 사람들,

사용된 일의 크고 작음이 아니라 자신을 선택하신 나팔수 이신 하나님의 뜻을 올바로 듣고 순종한 사람들,

이런 사람들이 하나님과 가까운 곳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4 승패를 가르는 기준   바울 2019.06.13 15
173 한계를 뛰어 넘는 방법   바울 2019.06.10 22
» 나팔과 나팔수   바울 2019.06.05 24
171 구별된 그리스도인의 삶   바울 2019.05.27 27
170 은혜와 평안   바울 2019.05.25 29
169 중심을 드린 예배와 기도   바울 2019.05.22 38
168 형통이라는 위기   바울 2019.05.21 42
167 빚진 자들의 시선   바울 2019.05.17 45
166 십자가를 지는 힘은 어디서 오는가?   바울 2019.05.14 49
165 십자가로 연결된 보이지 않는 키(Key)   바울 2019.05.11 48
164 밀알되고 거름되는 삶   바울 2019.05.10 47
163 먼저 찬양할 때 삶은 놀라움으로 바뀔 것입니다   바울 2019.04.25 62
162 믿음을 위해 할 일, 그 단 한가지   바울 2019.04.24 55
161 진정한 믿음   바울 2019.04.22 56
160 공격이 최고의 방어입니다.   바울 2019.04.09 148
159 중보기도의 유익   바울 2019.04.05 153
158 무엇에 놀라고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바울 2019.03.29 157
157 하늘 과 땅의 차이   바울 2019.03.22 183
156 부분이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이 바로 우상입니다   바울 2019.03.20 179
155 너는 나를 누구라 하느내? 당신은 대답할 수 있나요?   바울 2019.03.10 19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