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댓글 0 조회 수 835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고난이라는 시험지는

사지선다가 아니라 주관식입니다.

그러니 고를 답들이 주어지지 않습니다.

하얀 백지에 우리가 써가야 하는 것입니다.

 

주어지는 <고난>이라는 시험지의 문제는 모두 다릅니다.

당연히 다른 사람들이 무슨 답을 썼는지를 들여다 필요 또한 없겠지요.

 

우리가 일은 인생이라는 시험지를 들고 주님 앞에 나아가 그분의 음성을 듣는 것입니다.

그리고 들은 대로 답을 쓰고

대로 행하는 것입니다.

 

고난이라는 질문은 복잡하고 다양하지만

답은 아주 간단합니다.

 

고난의 날이 길면 길수록, 답은 점점 짧아 집니다.

짧은 고난에는 길고 장황한 답들이 난무하지만

고난을 지나온 사람들의 답은 짧고 간결합니다.

 

엎드림,

겸손,

순종,

이것들이 전부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소유보다 목양이 더 중요한 이유   바울 2019.08.27 838
191 2019(107) – 쉽게 갈 수 없는 나라, 하나님 나라   바울 2019.08.24 851
190 선포의 능력을 드러내라   바울 2019.08.21 845
189 원하는 것과 주어진 것의 틈   바울 2019.08.20 801
188 바람직한 인간 관계를 유지하는 방법   바울 2019.08.16 854
187 영적 야성을 회복하는 방법   바울 2019.08.14 817
186 나도 다윗처럼 살 수 있다   바울 2019.08.11 832
185 두려움은 하나님과의 접촉점이다   바울 2019.08.07 812
184 영을 오염시키는 어둠을 닦는 비누 - 빛   바울 2019.08.06 806
183 기다릴 수 있을 때 거기가 푸른초장이 되고 쉴 만한 물가가 된다   바울 2019.08.05 816
182 동전 던지기   바울 2019.08.01 753
181 나쁜 곳에 오래 머무는 것이 문제입니다   바울 2019.07.30 775
180 틈을 만드는 믿음   바울 2019.07.23 789
179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40년 광야의 길   바울 2019.07.11 892
» 고난이라는 시험지의 답   바울 2019.07.09 835
177 바라보는가 아니면 비추어 보는가?   바울 2019.07.05 818
176 모세가 하나님의 선택을 받는 이유   바울 2019.06.25 855
175 하나님과 나 사이의 거리   바울 2019.06.18 872
174 승패를 가르는 기준   바울 2019.06.13 854
173 한계를 뛰어 넘는 방법   바울 2019.06.10 85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 1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