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댓글 0 조회 수 68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눈물로 엎드린 마르다와 마리아와 함께 나사로의 죽음을 애통해 하시던 예수님의 마음을 생각합니다.


다시 살리실 것을 이미 알고 계셨던 예수님이 그렇게 우셨을까요?

마리아와 마르다가 겪는 상실의 아픔을 이해하신 다는 것입니다.

죽음이 갈라놓은 그들 아픔을 아신다는 것입니다.


짧게는 길게는 수십 후에 천국에서 다시 만나는 이별이라 할지라도

이별이 얼마나 고통스럽고 슬픈 것인지를 아신다는 것입니다.

  

죽은 나사로를 다시 살리신 예수님께서

죽은 나도 다시 살리실 것을 확신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1 고난 주간에 드리는 기도   바울 2020.04.05 475
230 코로나, 하나님의 마음   바울 2020.03.25 491
229 사인(Sign)이 무엇일까요?   바울 2020.03.24 484
228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치유다   바울 2020.03.19 504
227 유월절 준비일의 은혜   바울 2020.03.11 566
226 하나됨, 그 놀라운 기적   바울 2020.03.06 619
225 믿음의 마법   바울 2020.02.20 668
» 우리의 아픔을 아시는 주님   바울 2020.02.15 682
223 해피 엔딩을 믿는 사람들   바울 2020.02.12 696
222 소중한 것의 무게   바울 2020.02.10 691
221 내가 유대인들과 무엇이 다른거지?   바울 2020.02.06 676
220 열 수 없는 천국으로 가는 문, 십자가   바울 2020.02.03 676
219 신념과 신앙의 차이   바울 2020.01.29 677
218 증언과 증거   바울 2020.01.18 720
217 보는 것과 만나는 것은 다르다   바울 2020.01.04 742
216 성탄 전날 이렇게 기도합니다   바울 2019.12.24 756
215 하나님의 나라는...   바울 2019.12.19 781
214 깨어 있는 삶을 사는 법   바울 2019.12.17 743
213 영혼을 살리는 말의 힘   바울 2019.12.16 770
212 나의 꿈, 그리고 그 꿈 너머의 꿈   바울 2019.12.14 78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