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댓글 0 조회 수 567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요셉의 노래 라고 불리워지는 “ You know better than I “ 라는 노랫말과 노래가 생각나 적어본다.

 

You Know Better Than I​​

 

I thought I did what's right. I thought I had the answers

(옳은 일을 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답을 안다고 생각했습니다)

I thought I chose the surest road. But that road brought me here

(확실한 길을 선택했다고 생각했지만 그것이 저를 감옥으로 이끌었습니다)

So I put up a fight. And told you how to help me

(그래서 저는 따졌습니다. 저를 어떻게 도울 수 있느냐고)

Now just when I have given up. The truth is coming clear

(그러나 이제 싸움을 포기하고 나니 이제야 진실이 보입니다)

You know better than I. You know the way

(주님은 저보다 더 잘 아십니다. 주님이 그 길을 아십니다)

I've let go the need to know why.

(이유를 알고자 하는 욕심도 놓겠습니다)

For you know better than I

(주님이 저보다 더 잘 아시니까요)

 

If this has been a test. I cannot see the reason

(이것이 시험이었다면 저는 이유를 알 수가 없습니다)

But maybe knowing I don't know is part of getting through

(하지만 모르는 것을 알아 감은 진실을 얻어가는 과정일 것입니다)

I try to do what's best. And faith has made it easy

(저는 최선을 다하려 했고 믿음은 깨닫게 해 주었습니다.)

To see the best thing I can do is put my trust in you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바로 당신을 신뢰하는 것이라구요)

You know better than I. You know the way

(주님은 저보다 더 잘 아십니다. 주님이 그 길을 아십니다)

I've let go the need to know why.

(이유를 알고자 하는 욕심도 놓겠습니다)

For you know better than I

(주님이 저보다 더 잘 아시니까요)

 

I saw one cloud and thought it was a sky

(구름 한 점을 보고 그것이 하늘이라고 생각했습니다)

I saw a bird and thought that I could follow

(또 새를 보고 저도 따라갈 수 있다고 생각했죠)

But it was you who taught that bird to fly

(하지만 새들에게 나는 법을 가르치신 것은 당신이십니다)

If I let you reach me will you teach me

(나를 당신께 드린다면 가르쳐 주실거죠?)

For You know better than I. You know the way

(주님은 저보다 더 잘 아십니다. 주님이 그 길을 아십니다)

I've let go the need to know why

(이유를 알고자 하는 욕심도 놓겠습니다)

I'll take what answers you supply

(제게 주시는 주님의 말씀을 따르겠습니다)

You know better than I

(주님이 저보다 더 잘 아시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6 영적 변혁이 일어나는 과정   바울 2020.07.25 560
» 주님이 저보다 더 잘 아시니까요 (You know better than I )   바울 2020.07.22 567
264 자갈길과 튼튼한 신발   바울 2020.07.18 583
263 새 노래   바울 2020.07.17 574
262 타락을 피하는 방법   바울 2020.07.16 579
261 풍랑 속 작은 배의 믿음   바울 2020.07.08 612
260 빛과 어둠   바울 2020.07.04 598
259 하나님의 Wake Up Call   바울 2020.06.30 564
258 두 갈래의 길, 두가지 선택   바울 2020.06.24 601
257 삶의 기준점, 반석   바울 2020.06.18 628
256 5분 동안 생각 멈추기   바울 2020.06.13 636
255 절박함이 꼭 좋은 믿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바울 2020.06.09 597
254 믿음으로 기다릴 수만 있다면 축복과 시련은 같은 말이됩니다   바울 2020.06.08 615
253 인생의 참 지혜   바울 2020.06.07 640
252 하나님의 나라를 사는 이들의 진정한 축복   바울 2020.06.05 623
251 늘 깨어있어야 하는 이유   바울 2020.06.02 635
250 행복의 시작점   바울 2020.06.01 649
249 내이름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바울 2020.05.30 690
248 하나님의 공정하심   바울 2020.05.30 648
247 영적 교만을 주의하라   바울 2020.05.27 67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