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동행-일터

2017.09.07 17:46

열린 선택, 열린 미래

댓글 0 조회 수 210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지금 바로 이 순간에도 나는 열린 선택과 열린 미래 앞에 서 있습니다.
매 순간이 열린 선택이요 열린 미래입니다.
그 미래를 결정할 힘은 내게 없지만, 어떤 문을 열 것인지는 나의 선택입니다.
문 뒤편의 내용물을 미리 알 수 없고, 당연히 바꿀 수 없지만, 열고 들어갈 문을 선택할 수는 있습니다.


철저하게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생각하고 판단하고 말하고 행동합니다.
일어난 모든 일에 나의 주권을 내려놓고, 기뻐하고 감사하는 삶을 살아갑니다.
그것이 우리 앞에 놓인 열린 미래를 재앙이 아니라 축복으로 만들어가는 유일하고 절대적인 답이 될 것입니다.



잘못된 선택은 없습니다.
다행히 선택한 문이 축복이라면 겸손하게 기뻐하고 감사하면 됩니다.
하지만 그 선택이 잘못된 것이라면 즉각적으로 회개하여야 합니다.
그러면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눈을 열어 막힌 방 안에 예비된 또 다른 문들을 보여주실 것입니다.
그렇게 우리는 끝이 없이 제공되는 열린 미래의 열린 선택을 하도록 지어진 존재입니다.


막힌 방 안에서 내가 내 삶의 주인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하는 한
우리에게 열리는 미래는 언제나 축복이요 기쁨이요 감사일 것입니다.


그래서 회개는 우리의 미래를 축복으로 인도하는 도깨비 방망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밀알되고 거름되는 삶   바울 2019.05.10 2108
163 먼저 찬양할 때 삶은 놀라움으로 바뀔 것입니다   바울 2019.04.25 2069
162 믿음을 위해 할 일, 그 단 한가지   바울 2019.04.24 2132
161 진정한 믿음   바울 2019.04.22 2097
160 공격이 최고의 방어입니다.   바울 2019.04.09 2178
159 중보기도의 유익   바울 2019.04.05 2144
158 무엇에 놀라고 무엇을 두려워 하는가?   바울 2019.03.29 2144
157 하늘 과 땅의 차이   바울 2019.03.22 2248
156 부분이 전체를 지배한다면 그것이 바로 우상입니다   바울 2019.03.20 2142
155 너는 나를 누구라 하느내? 당신은 대답할 수 있나요?   바울 2019.03.10 2142
154 변화와 변질   바울 2019.03.08 2199
153 열림, <에바다>   바울 2019.03.07 2104
152 육신의 장벽, 믿음의 도전   바울 2019.03.05 2284
151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2236
150 양들이 죽는 이유 3가지   바울 2019.02.28 2254
149 지팡이는 믿음입니다.   바울 2019.02.25 2148
148 진정한 제자의 삶은?   바울 2019.02.11 3007
147 새부대와 새포도주   바울 2019.02.08 2110
146 문제에는 답이 없습니다   바울 2019.02.07 2149
145 <거룩>과 <거룩의 체크리스트>   바울 2019.01.31 2153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7 Next ›
/ 1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