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가정교회 기적

댓글 0 조회 수 17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돌아보니 꽃밭이었더라

 

 

2018513일 주일,

텍스트 상자:









1차 면접을 보던 아들에게서 카톡 메시지가 왔다.

 

예배를 드리던 중에 카톡 메시지 도착 안내 글이 잠깐 떴다가

사라지는데 직감적으로 아들에게서 온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들의 성향으로 보아서 좋은 결과다!.’

 

그렇게 시작된 아들의 취직과 관련한 하나님의 도우심은 이틀 뒤

2차 면접, 그리고 그날 당일 바로 취직, 5일 후 첫 출근으로

숨가쁘게 이어졌다.

 

호텔경영학과를 나온 아들이 홀리데이인에서 1년의 계약직 근무 후 계약 연장에 실패한 후 집에 돌아온 지 5개월 만의 일이다.

 

아들은 그동안 일본어 번역 일을 한다고 일본어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지만 막상 시험이 가까워 오자 일정 수입을 보장한다고 했던 출판사에서 이야기를 번복하는 바람에 멘붕 상태였고 취직으로 방향을 급선회 한 상태였다. 하지만 그렇게 어렵다는 취직을 부족한 스펙으로 어떻게 통과할 수 있을지 막막하던 차였기에 아들의 갑작스러운 취직은 놀랍고도 큰 기쁨이었다.

 

하나님은 우리 부부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너의 아들을 이렇게 준비 시켰다. 14년 전부터.

 

중학교 2학년, 아들이 학업에 집중 할 수 없는 상황이 됨

고등학교 3학년, 호텔경영학과 외에는 갈 수 있는 곳이 없음

대학교 입시, 마감 30분을 남기고 극적으로 호텔경영학과에 합격,

201611, 호텔 계약직 지원 후 실패,

201611, 두번째 호텔 계약직 시도 후 1년 계약직 합격,

201712, 계약직 추가 1년 갱신 실패 후 집으로 복귀

20182, 출판사로부터 번역일 제안 받고 일본어 자격시험 준비

20184, ㄹ 면세점 일본고객관리 응시 및 실패

20185, ㅅ 면세점 일본고객관리 응시 및 합격

 

하나님은 이 모든 과정을 돌아보게 하시면서 내게 말씀하셨다.

 

아들아, 가시밭길인줄 알았지? 그런데 그 모든 길은 내가 너의 아들을 위해 준비한 꽃길이었다

 

네 아이가 14살에 방황의 길을 걷지 않았다면? 너는 그렇게 드라마틱한 변화를 네 삶에서 이끌어 낼 수 없었을 것이야. 그리고 네 인생에 그런 큰 변화가 없었다면 너와 너의 아들 그리고 네 가족은 지금처럼 단란한 가정이 될 수 없었을 거야

 

네 아이가 호텔경영학과에 간 것도 내가 다 준비한 거야. 그렇게 단 30분을 남겨 놓고 정말 마지막 합격자로 드라마틱하게 합격했기에 호텔경영학과에 네 아들이 간 것이 나의 뜻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네가 처음으로 하게 되었지 않니? “

 

네 아들이 호텔리어의 삶을 계속 유지할지 말지를 고민할 때 나는 너의 아들을 홀리데이인에 계약직으로 보내서 호텔리어 로서의 경력을 쌓도록 준비시켰다. 그리고 필요한 1년이 다 찼을 때 나는 네 아들을 거기서 빼 냈다

 

이어서 나는 네 아들에게 일본어를 준비 시키기 시작했다. 네 가족들이 보기에 절대로 이해되지 않는 출판사라는 도구를 통해서 말이다. 그 당시에 너는, 작가가 되려고 하는 아들 그리고 그 과정을 통해서 일본어 번역이라는 길을 가기 위해 일본어 자격증을 준비하는 그 모든 과정이 이해가 잘 되지 않았겠지만 나는 그 과정을 통해서 두가지를 예비했다. 하나는 네 아들의 일본어 능력이었고, 또 다른 하나는 편집장을 통해 ㄹ 면세점에 면접을 보게 한 것이다. 네 아들은 그 과정을 통해 일본어 실력을 높일 수 있었고, ㄹ 면세점 면접을 통해 ㅅ 면세점 면접을 대비할 수 있었다

 

그리고 드디어 ㅅ 면세점 면접, 그들이 찾는 사람은 아래와 같은 경력과 역량을 가진 사람이었지. 그 사람은 서비스 업종의 최고봉이라는 호텔 경험을 갖춘 그리고 일본어 자격과 일본어 구사능력을 가진 사람이었지. 그리고 무엇보다 그 일을 좋아하고 쉽게 포기하지 않을 마음가짐을 가진 청년이었고 네 아들은 그 자격에 꼭 맞는 사람이 이미 되어 있었지. 그리고 그는 보기 좋게 합격했다. 나는 네 아이가 1차 면접을 보고 불안해 하지 않고 최종 면접을 볼 수 있도록 작은 Sign을 하나 보냈다. 네 아들은 1차 면접을 보고 나오자 마자 세번이나 내가 보낸 일본인들을 만났다. 네 아들은 그것이 내가 보낸 사람들이라는 것을 즉각적으로 알아차리더구나. 그리고 그는 그 일을 통해 ㅅ 면세점 합격에 대한 확신을 가졌다

 

하나님은 지난 14년간 아들을 어떻게 준비시키셨는지,

그 동안 일어났던 일들이 서로 어떻게 연결이 되어 있는지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은혜를 제게 허락하셨습니다.

저와 제 아들 그리고 제 가족들이 1, 1, 아니 5, 10년의 호흡으로도 알 수 없었던 당신의 계획을 14년이 지난 후 에야 비로소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아들의 길을 중학교 2학년부터 준비시키셨습니다. 그리고 14년이 지난 후 그 일을 보게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들의 인생을 통해 새로운 저를 만드셨습니다. 스트레스를 감당하지 못하는 아들을 도구삼아 저의 연약함을 보게 하셨고 제가 변화될 수 밖에 없도록 은혜를 베푸셨으며 그 열매를 모든 가족들이 누릴 수 있도록 허락 하셨습니다.

아들이 흔들릴 때마다 당신이 만든 작은 기적과 작은 Sign을 보게 하심으로 하나님께서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자신이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심으로 아들이 위태로운 시절을 지나면서도 하나님을 떠나지 않도록 지키셨습니다. 이제 아들은 하나님이 자신과 함께 하신다는 것을 더욱 선명하게 알게 되었습니다.

 

취직이 전부가 아니기에 그의 인생에는 수많은 시련과 어려움이 계속해서 닥칠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아들에게 당신이 시작만 하고 끝까지 돌보지 않으시는 분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하셨기에

아들은 그 하나님을 떠나지 않을 것이고 시련과 두려움 앞에서도 온전히 하나님만을 의지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저는 새로운 꿈을 꿉니다.

아들이 자신의 인생에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주신 소명이 무엇인지를 깨닫는 꿈 말입니다.

이 또한 하나님은 당신의 때에 당신의 방법으로 말씀하실 것이고 제 아들은 그것을 결국 알게 될 것입니다.

 

지난 14년 동안의 여정과 그 모든 영광을 오직 하나님 한 분께 만 올려 드립니다.

하나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20185 26,

한 아들의 아버지, 바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수원의 선한 사마리아인 부부 이야기   바울 2018.11.08 84
37 조카 가인을 향해 드린 기도에 응답하신 하나님 - 윤은경   바울 2018.07.30 157
36 기적은 하나님의 때에 일어난다   바울 2018.07.21 153
35 내가 보냈다 2   바울 2018.06.28 152
» 돌아보니 꽃밭이었더라   바울 2018.05.26 171
33 설거지를 통해.......참 그리스도인의 필요충분 조건을 알려주시다   바울 2018.05.22 165
32 이삭 내려 놓기 (3편) - 이삭을 주신 하나님의 뜻   바울 2018.02.28 248
31 광교의 꿈, 푸르지오 월드마크   바울 2018.01.22 253
30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썩으면 ( 어머니의 영접과 소천 – 두번째 이야기 )   바울 2017.12.10 308
29 하늘 창고에 보물을 쌓는 다는 것의 의미 ( 어머니의 영접과 소천 – 첫번째 이야기 )   바울 2017.12.09 314
28 17년 걸려 비로소 시작된 가족의 구원   바울 2017.11.11 313
27 살아 계신 하나님이 느껴지지 않을 때 읽어보면 좋을 글   바울 2017.11.04 341
26 SRT 기차에서 만난 하나님 - 2017.9.10   바울 2017.09.16 353
25 어머니의 영적 기도 - 2017.9.13.12:30   바울 2017.09.16 428
24 나의 무거운 짐을 예수님께 지워드린 후 일어난 기적   바울 2017.09.07 364
23 모세와 다윗을 무리로부터 지키신 하나님께서 나를 지킬 것이다 : 2017.6.17(토) 오후 4시에...   바울 2017.06.17 458
22 왜 월드마크가 선교지 인가?   바울 2017.03.11 588
21 고난 앞에서 여리고 성을 돌다   바울 2017.02.12 938
20 여리고 성 돌기 - DAY 6 레포트   바울 2017.02.10 843
19 월드마크를 돌아라   바울 2017.02.10 8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