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일터교회 기적

댓글 0 조회 수 355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믿음으로 담대하게 나아갔더니….

                                                                                                                                                                  4.28.2018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 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펴시며 기름을 내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시편23)

 

 

201763,

아파트에서의 고발을 당하고, 회사 최악의 2016, 무릎 연골 부상과 컨디션 난조, 그에 더해 2017년 불투명한 사업상황 앞에서 엎친데 덮친 격으로 영업상무의 갑작스러운 퇴사어느 하나도 갑갑하지 않은 것 없는 상황에서 2017년 하반기를 맞이 했었습니다.

 

천사백만 달라의 실적을 달성해야 하는데, 63일 현재 매출이 “0” 입니다.

모든 가능성이 다 사라지거나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KBSI 1300HR3 한 대를 제외한 나머지 가능성이 다 사라졌습니다. 이 상태로라면 올해 목표치는 도저히 달성할 수 없습니다.

 

걱정하고 염려하는 제게 하나님은 시편 23편의 말씀을 주시면서 제가 그 말씀을 신뢰함으로 남은 2017년을 달려가라 하셨고 저는 그것이 믿어졌습니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펴시며 기름을 내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시간이후로 저는 걱정하고 염려하는 일을 멈추었습니다. 하나님이 저와 동행하시고 원수들의 목전에서 제게 상을 주시고 저를 영화롭게 하실 것이라는 믿음이 안에 들어왔습니다. 그게 믿어지더군요. 그리고 하나님의 일하심이 시작되었습니다.

 

하나, 하나님은 제게 떠나간 영업상무를 대신하여 훌륭한 인재를 보내주셨습니다.

전혀 예기치 못한 곳에서 가장 빠른 방법과 시간에 제게 필요한 사람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는 회사로 오면서 크리스천이 되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사람은 크리스천이었던 아내의 간절한 기도로 저희 회사로 보내 사람이었습니다. 있던 사람이 떠나는 시점에 그의 아내는 가장 강력하게 기도하고 있었더군요. 할렐루야 )

 

, 하나님은 믿고 의지하는 제게 실적을 내도록 도우셨습니다. 10 중순까지 아무런 실적이 없었던 제게 하나님은 10월말부터 쏟아 부어주기 시작하셨습니다. 갑자기 예산이 편성되더니 2달만에 전부 Order 바뀌었습니다. 하나님이 시작하시니 거칠 것이 없더군요. 14백만달라의 실적을 도대체 어떻게 만들어야 하나 라고 고민하던 제가 동안에 무려 2천만달라의 실적이 나온 것입니다. 지난 14 동안 제가 기록한 영업실적의 최고치가 15백만 달라 였는데 순식간에 2천만달라를 달성한 것입니다.

 

, 고발을 당한 아파트에서의 난감한 상황을 가장 다룰 있는 변호사를 연결하여 주셨습니다. 그는 참으로 실력있고 차분하며 치밀한 사람이었고 소송 대응부터 경찰서 조사에 이르기까지 차분하게 모든 일을 진두지휘하였고 무협의 처분으로 일을 마무리 지을 있도록 능력을 발휘하였습니다.

 

, 가장 중요한 . 모든 일들이 진행 되는 동안 저는 하나님께서 원수의 목전에서 제게 상을 주시고 머리에 기름을 발라 주시리라는 것을 계속해서 믿을 있도록 인도하셨습니다.

저는 그것이 가장 기뻤습니다.

 

모든 일이 정리된 2018 1월의 어느 주일, 찬양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시편 23편의 내용을 담고 있는 찬양곡이 나오고 따라 부르는데 눈에 기쁨과 감사의 눈물이 없이 흘러내렸습니다. 그것은 승리의 눈물이었습니다. 좋은 결과로 인한 눈물이라기 보다는 끝까지 믿음을 놓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감격의 눈물이었습니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 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펴시며 기름을 내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시편23)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녔지만 저는 해를 두려워 하지 않았습니다.

주님이 저와 함께 하심이 믿어졌기 때문입니다.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지키신다는 것이 믿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강력한 원수의 목전에서 하나님은 제게 상을 펴주셨을 뿐만 아니라 제 머리에 기름을 발라주셨습니다. 그리고 결국 저의 잔이 넘쳤습니다.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함이 없습니다.

주님을 찬양합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내가 보냈다 2   바울 2018.06.28 271
143 남은 5년 ( 2018.5.2~ 2023.5.1 ) 의 삶을 보여주신 하나님   바울 2018.05.02 293
» 믿었더니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바울 2018.04.27 355
141 이삭 내려놓기 4 <내 삶의 속과 겉을 채우고 있는 이삭>   바울 2018.03.09 603
140 이삭 내려 놓기 3 <이삭을 주신 하나님의 뜻>   바울 2018.02.28 652
139 이삭 내려 놓기 2 <직장에서 주어지는 권한이라는 이삭>   바울 2018.02.28 571
138 고난 가운데 있는 나를 일으켜 세우는 지렛대, 가치   바울 2017.11.18 1390
137 나의 무거운 짐을 예수님께 지워드린 후 일어난 기적   바울 2017.09.07 1896
136 0.1초의 선택 - 전신갑주를 입어라   바울 2017.06.16 2721
135 최선을 다하라. 맡기고 두려워하지 말라. 남은 6년을   바울 2017.06.10 2987
134 2017년 카메카 - 영적 노출시간을 통한 승리를 확신하며   바울 2017.06.03 3217
133 나는 오늘 아무것도 하지 않고 죽음을 면제 받았다 - 바라바(나) 의 고백   바울 2017.04.17 3721
132 2017년에 주신 축복을 기록하다   바울 2017.01.08 7124
131 믿는 자, 산을 옯긴다   바울 2016.10.29 9761
130 폭풍 속에서 나만의 브랜드를 가지기   바울 2016.10.29 10746
129 유리로 된 내 마음의 정갈한 방을 보았습니다 - 2016년 8월16일 아침에...   바울 2016.08.17 9821
128 40일의 카운트 다운   바울 2016.07.20 11087
127 12년 동안 두번의 위기를 극복하다   바울 2016.06.16 11278
126 하나님의 약속이 의심될 때…..   바울 2016.06.10 12005
125 목적이 이끄는 삶, 결과가 이끄는 삶의 차이   바울 2016.03.07 1145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