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일터교회 기적

2020.09.03 11:19

명예로운 은퇴

댓글 0 조회 수 136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명예로운 은퇴

                                                                                                                                    

 

(예례미아 27:1~11)

  •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지 아니하는 백성과 나라는 내가 그들이 멸망하기까지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그 민족을 벌하리라
  • 그러나 그 목으로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고 그를 섬기는 나라는 내가 그들을 그 땅에서 밭을 갈며 거기서 살게 하리라 하셨다

 

 

명예로운 은퇴를 만33년 직장 생활의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것으로 여기며 살아왔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물러나는 것이 명예로운 퇴진인지를 생각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 고민해 왔습니다.

 

가능한 가장 높은 지위에서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것,

많은 사람들이 내가 33년 간 이룬 것을 기억해 주는 것,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았고 끝까지 정직한 삶을 살았던 리더로 사람들이 나를 기억해 주는 것,

그리고 동료와 고객들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 뒤로 사라지는 것을 명예로운 퇴진이라고 생각 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생각은 저의 생각과 많이 달랐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저의 마지막 지위에 관심이 별로 없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직장에서 이룬 성과들에 별로 관심을 두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떠날 때 저를 누가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생각하시는 명예로운 저의 퇴진은

 

마지막까지 직장동료들의 생명을 조금이라도 더 살리는 것을 선택한 사람으로 제가 기억되는 것이다 라고,

 

저의 지위의 어떠함에 상관없이,

제가 세상의 명예를 유지하든 유지하지 못하든 그것에 상관없이,

마지막까지 제게 주어진 일이 제가 원하는 것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제게서 원하시는 것을 최선을 다해 감당하다가 직장에서의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것이다 라고,

 

저의 마지막 모습이 비록 직장동료들이 보기에 명예롭지 못한 모습이라고 해도,

저의 마지막 모습이 비록 세상이 보기에 그다지 훌륭하게 보이지 않는다 해도,

아니 그 모습이 하나님이 원하셨던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치는 모습이라고 해도,

끝까지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려 애쓰고,

끝까지 하나님이 명령하신 일들을 지키려 애쓰고,

끝까지 하나님 보시기에 좋은 것을 해내려고 모든 걸 걸었던 사람으로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것이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바벨론 포로로 살아가는 삶은 비록 세상이 보기에 명예롭거나 훌륭한 모습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런 삶의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고 그 분의 계획을 신뢰하며

제한된 환경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아들로 딸로 순종하며 살아갈 때 하나님께서 기뻐하셨던 것처럼,

일터에서의 저의 삶 또한 그러하기를 원합니다.

 

제가 원하는 <저의 꿈> 너머 하나님이 원하시는 <하나님의 꿈>을 꾸고,

제가 원하는 <제 자리(my place)> 가 아니라 하나님이 원하시는 <제자리 (Right place)> 를 사수하는 것,

그것이 바로 진정 <명예로운 은퇴> 라고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주님, 그런 삶을 받아들이고 순종할 용기와 지혜가 제게는 없습니다.

성령님, 제가 그런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제게 용기와 지혜와 믿음을 허락하여 주세요.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3 유혹과 기회의 갈림길에서 마음을 바로잡다   바울 2021.01.18 11
172 끝까지 소망을 가지고 바라보면, 약속은 결국 이루어 진다   바울 2020.12.31 130
171 내가 살 수 있는 단 하나의 길   바울 2020.11.30 408
170 벨드사살에서 다시 다니엘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바울 2020.11.28 402
169 모자람과 비움의 차이   바울 2020.09.20 1151
» 명예로운 은퇴   바울 2020.09.03 1361
167 미션의 마지막 길, 비아 돌로로사   바울 2020.08.30 1389
166 두 가지의 때 – 하나님만 봐야 할 때, 기도로 도움을 청할 때   바울 2020.08.09 1464
165 알지만 따르기 힘든 길 – 두번째 이야기   바울 2020.07.25 1520
164 알지만 따르기 힘든 길   바울 2020.07.18 1603
163 넓은 바다 꿈을 다시 꾸는 나의 60대   바울 2020.07.05 1852
162 네이버 광고를 시작하게 하신 하나님   바울 2020.05.21 3535
161 3년, 그 완전한 자유를 향하여   바울 2020.05.21 3528
160 벼랑에 매달려 있게 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일까? (1)   바울 2020.05.08 2457
159 16년 동안의 A 일터 섬김을 마무리 하면서   바울 2020.05.01 2360
158 그리스도인의 가장 큰 명예는 순종이다   바울 2020.02.10 1821
157 4번의 꿈을 통해 말씀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9.11.17 1918
156 위기의 2020년 앞에서 일터예배자가 할 일   바울 2019.10.17 1896
155 기도로 시작하여 기도로 마무리. 결과는 주님의 뜻에 맡기 나이다 - 홍 XX 집사 간증   바울 2019.09.25 2496
154 Virtual Church, 인생의 연장전과 승부차기   바울 2019.06.23 29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