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일터교회 기적

댓글 0 조회 수 1182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6, 참으로 어려운 한 해 입니다. 지난 저의 28년의 직장생활을 통틀어서 가장 어려운 해 중의 한 해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신 없이 목표를 세우고 달렸습니다. 하지만 채워지지 않는 불확실성의 아득한 틈은 제 삶의 중심을 흔들고 빼앗기에 충분합니다. 두려움이 제 삶을 파고 듭니다. 열심히 살아가지만 삶의 보람은 그 열심과 평행선을 달립니다.

도대체 왜 그런 것일까요?

결과가 제 삶을 이끌어 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결과가 나쁘면 다 나쁩니다. 결과가 좋아지면 물론 좋아지겠지요. 하지만 그 이후에도 결과가 이끈 제 인생에서 제가 설 곳은 마땅히 없어 보입니다.

반면에 “ 목적이 이끄는 삶 “ 은 그 결과가 좋고 나쁨에 휘둘리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결과가 아니라, 내가 내 삶의 목적에 합당한 삶을 살고 있는가 아닌가 입니다. 결과가 나의 삶을 결정하지 않으니 상사를, 고객을, 사업환경을 두려워 할  이유가 없습니다. 내 삶의 목적이 나를 이끌어가니 내 삶이 그리고 내 생각이 중요해 집니다. 내게 더욱 집중하는 삶이 되고, 상황이 어렵고 복잡해 질수록 제 자신의 삶이 더욱 또렷해 집니다. 

내가 진정으로 두려워 해야 하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내 자신이 내 삶에 얼마나 충실한가 입니다.

내가 오롯이 남는 그런 삶을 살아갈 때 비로소 나는 나만의 브랜드를 가진 삶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 0.1초의 선택 - 전신갑주를 입어라   바울 2017.06.16 4035
155 11월10일 한주간의 성령 임재 기록 - 빛의 사도 [69]   빛의 사도 2008.11.18 16021
154 12년 동안 두번의 위기를 극복하다   바울 2016.06.16 12445
153 12월31일 나는 기적의 주인공이 된다 [11]   빛의 사도 2009.02.20 15410
152 2009 년 일터기적 - 기적을 만드시는 분 .... 하나님   빛의 사도 2010.02.12 15011
151 2012년 나의 삶을 이끄시는 하나님의 말씀 [100]   빛의 사도 2012.01.03 18338
150 2017년 카메카 - 영적 노출시간을 통한 승리를 확신하며   바울 2017.06.03 4458
149 2017년에 주신 축복을 기록하다   바울 2017.01.08 8370
148 2019 그리심 성전에 다시 엎드리라 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9.06.15 327
147 40일의 카운트 다운   바울 2016.07.20 12308
146 8번 방의 기적 - 8번째 일터 예배지 <세현테크>에 임하신 하나님   바울 2019.04.30 462
145 99번의 실패, 그리고 단 한 번의 성공   빛의 사도 2013.12.08 25425
144 9년의 반환점을 돌면서.. (2004.4.12 ~ 2013.4.13) [817]   빛의 사도 2013.04.29 49415
143 <엘로힘> 하나님의 음성을 듣다   바울 2019.04.09 589
142 Ametek DAY 1 [278]   빛의 사도 2010.10.11 18511
141 C국 일터 현장에서 예수님의 제자들의 삶   joshua 2008.09.12 16523
140 EX300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구하다   바울 2014.08.24 19758
139 KANC 수요모임 [79]   바나바 2009.02.18 15493
138 KANC 수요모임 [113]   바나바 2009.02.25 17335
137 KANC수요모임(2009.03.25) [8]   바나바 2009.03.25 1546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