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일터교회 기적

댓글 0 조회 수 1217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6, 참으로 어려운 한 해 입니다. 지난 저의 28년의 직장생활을 통틀어서 가장 어려운 해 중의 한 해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신 없이 목표를 세우고 달렸습니다. 하지만 채워지지 않는 불확실성의 아득한 틈은 제 삶의 중심을 흔들고 빼앗기에 충분합니다. 두려움이 제 삶을 파고 듭니다. 열심히 살아가지만 삶의 보람은 그 열심과 평행선을 달립니다.

도대체 왜 그런 것일까요?

결과가 제 삶을 이끌어 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결과가 나쁘면 다 나쁩니다. 결과가 좋아지면 물론 좋아지겠지요. 하지만 그 이후에도 결과가 이끈 제 인생에서 제가 설 곳은 마땅히 없어 보입니다.

반면에 “ 목적이 이끄는 삶 “ 은 그 결과가 좋고 나쁨에 휘둘리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결과가 아니라, 내가 내 삶의 목적에 합당한 삶을 살고 있는가 아닌가 입니다. 결과가 나의 삶을 결정하지 않으니 상사를, 고객을, 사업환경을 두려워 할  이유가 없습니다. 내 삶의 목적이 나를 이끌어가니 내 삶이 그리고 내 생각이 중요해 집니다. 내게 더욱 집중하는 삶이 되고, 상황이 어렵고 복잡해 질수록 제 자신의 삶이 더욱 또렷해 집니다. 

내가 진정으로 두려워 해야 하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내 자신이 내 삶에 얼마나 충실한가 입니다.

내가 오롯이 남는 그런 삶을 살아갈 때 비로소 나는 나만의 브랜드를 가진 삶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 0.1초의 선택 - 전신갑주를 입어라   바울 2017.06.16 4412
161 11월10일 한주간의 성령 임재 기록 - 빛의 사도 [69]   빛의 사도 2008.11.18 16277
160 12년 동안 두번의 위기를 극복하다   바울 2016.06.16 12769
159 12월31일 나는 기적의 주인공이 된다 [11]   빛의 사도 2009.02.20 15619
158 16년 동안의 A 일터 섬김을 마무리 하면서   바울 2020.05.01 136
157 2009 년 일터기적 - 기적을 만드시는 분 .... 하나님   빛의 사도 2010.02.12 15271
156 2012년 나의 삶을 이끄시는 하나님의 말씀 [100]   빛의 사도 2012.01.03 18611
155 2017년 카메카 - 영적 노출시간을 통한 승리를 확신하며   바울 2017.06.03 4887
154 2017년에 주신 축복을 기록하다   바울 2017.01.08 8713
153 2019 그리심 성전에 다시 엎드리라 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9.06.15 773
152 3년, 그 완전한 자유를 향하여   바울 2020.05.21 45
151 40일의 카운트 다운   바울 2016.07.20 12624
150 4번의 꿈을 통해 말씀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9.11.17 313
149 8번 방의 기적 - 8번째 일터 예배지 <세현테크>에 임하신 하나님   바울 2019.04.30 956
148 99번의 실패, 그리고 단 한 번의 성공   빛의 사도 2013.12.08 25705
147 9년의 반환점을 돌면서.. (2004.4.12 ~ 2013.4.13) [817]   빛의 사도 2013.04.29 49816
146 <엘로힘> 하나님의 음성을 듣다   바울 2019.04.09 1098
145 Ametek DAY 1 [278]   빛의 사도 2010.10.11 18734
144 C국 일터 현장에서 예수님의 제자들의 삶   joshua 2008.09.12 16788
143 EX300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구하다   바울 2014.08.24 2005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