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게시판

댓글 0 조회 수 20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주시는 자 안에서

 

총배덕 목사

2019.10.26

201910월 일터 예배

 

< 빌립보서 4:13>

내게 능력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

 

이 말씀은 상대적으로 많은 논란이 있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자주 사용되어 지는 말씀이기도 합니다. 어떠한 형편에도 처할 줄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다 라고 말하는 바울이 그 다음이 이 성경의 말씀을 쓰셨기 때문에 이 말씀을 자기 개발적 사고 방향으로 해석하면 안된다는 의견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저는 여러분들에게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하나님을 제한하지 말아라 라고 말입니다.

해석은 다 다르게 주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제한하여서는 안됩니다.

 

만약에 우리가 하나님을 제한하고 우리의 생각대로 그 말씀을 운명론 적으로 풀어가는 것 만을 택한다면 그것은 하나님을 우리가 제한하는 것이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다 알 수 있을까요? 없습니다. 여러분 중에 자기 자신을 다 아시는 분이 있습니까? 우리는 우리 자신도 신뢰할 수 없습니다. 왜요? 우리 기억이, 그리고 우리 능력이 완전할 수 없으니까요.

 

뇌과학자들은 우리의 뇌가 착각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인지의 오류가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여행을 가지 않아도 그 여행 기억을 뇌에 주입하면 실제 다녀온 것 같은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가보지 않아도 그곳의 햇살과 바람을 느끼고 인지할 수 있다는 과학적 발표가 나오고 있습니다. 무서운 세상입니다. 우리의 기억을 더 이상 믿을 수 없는 세상이 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의 한계입니다.

 

우리는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라는 것을 믿을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에게 주어지는 광야의 과정은 철저하게 우리를 단련하고 우리로 하여금 우리가 어떤 존재인지를 온전히 알게 하시기 위함이라는 것을 알게 하시려는 것입니다. 우리에게 능력을 주신 것, 우리에게 물질을 얻을 수 있도록 주신 능력 조차도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함 인 것을 우리가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는 것, 그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바리새인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보여 달라고 하자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나를 본 자가 다 하나님을 본 것이다 라고 말씀하셨지요. 하나님의 자녀요 예수님을 주라 시인한 사람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삶을 일상에서 살아갈 때 우리는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신앙의 계기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우리의 능력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살아간다면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영광을 이 땅에 나타내는 삶을 사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성령으로 시작했는데 육신으로 마쳐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모든 것을 주시는 이, 곧 하나님 안에서 이루어야 하는 것입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이루며 사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서울역에 가보면 많은 노숙자들이 있습니다. 자신들의 능력에 의지하여 살았지만 성공하지 못한 삶 가운데 있는 많은 사람들이 거기에 있습니다. 그 분들에게 자신을 붙잡던 손을 놓고 예수님의 손을 붙잡아 보라고 말씀드리자 그 분들은 자신에게 소망이 없음을 탄식하며 그저 소주 한 병 주기를 구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를 붙잡아야 합니까? 누구에게 나아가야 합니까? 무엇을 내려 놓아야 합니까?

 

바울이 왜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다 배설물로 여겼을까요?

그렇게 자신을 낮출 수 있었던 것은

그가 예수님을 자신의 삶의 중심으로 여기며 높이는 삶을 살았기 때문이었습니다.

 

목사들은 늘 성적표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성도가 몇 분이나 되시나요? “ 라는 질문에 갇혀서 살아가고 있지요.

목회의 규모로 믿음과 능력을 판단하는 세상에서 목회자들은 쉽지 않은 삶을 살아갈 수 밖에 없습니다.

 

능력을 갖추었지만 능력만 갖추었기에 소인으로 삶을 살 바에는 차라리 어리석은 사람이 되라고 말한 사마강이라는 사람의 말이 생각이 납니다.

 

능을 쫓는 삶, 이득을 쫓는 삶, 곧 소인의 삶을 살기보다는,

차라리 어리석은 사람(우인)으로 사는 것이

더 하나님이 다루시기 나은 삶이 되는 것입니다.


?Who's 바울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 곳은 자유게시판입니다~   관리자 2009.03.05 53223
168 일터예배 제 2기 (온라인 예배) - 두 갈래 길 (2020.3.28. 총배덕 목사 )   바울 2020.03.28 11
167 일터예배 제 2기 - 혁명 (2020.2.29 - 총배덕 목사)   바울 2020.03.03 76
166 일터 예배 제2기 - 네 생각에는 (2020.1 - 총배덕 목사)   바울 2020.02.01 86
165 일터 예배 제 2기 - 작을 지라도 (2019.12.28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12.28 107
164 일터 예배 제2기 - 적은 내부에 있다 (2019.11.30 - 총배덕목사)   바울 2019.12.02 152
» 일터예배 제 2기 - 주시는 자 안에서 (2019.10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10.26 206
162 일터예배 제 2기 - 사랑한다는 것은 ( 2019.9-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9.28 233
161 일터예배 제 2기 - 하나님 안에서 성실히 살아라 ( 2019.8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8.31 245
160 일터예배 제 2기 - 이로 말미암아 ( 2019.7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7.29 287
159 일터예배 제 2기 - 여호와 보시기에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였더라 ( 2019.6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7.02 344
158 일터예배 제 2기 - 열두 해, 열두 살 ( 2019.5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5.27 429
157 일터예배 제 2기 - 먼저 (2019.4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4.30 523
156 일터예배 제 2기 - 구원의 세가지 장애물 (2019.3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3.30 662
155 인스타그램 게시 시작   바울 2019.03.02 726
154 일터예배 제2기 - 새언약 (2019년 2월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2.25 685
153 일터예배 제 2기 - 복음은 (2019년 1월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1.26 842
152 일터예배 제 2기 - 그릿시냇가와 로뎀나무 (2018년 12월 - 총배덕 목사)   바울 2019.01.04 932
151 일터예배 제 2기 - 보배를 질그릇에 (2018년 11월 - 총배덕 목사)   바울 2018.11.24 945
150 일터예배 제2기 - 편안함 과 평안함 (2018년10월 - 총배덕 목사)   바울 2018.10.30 1080
149 일터예배 제2기 - 특권 (2018년 9월 예배 - 총배덕 목사)   바울 2018.09.29 111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