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50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8 (142) – 하나님만 떠나지 않으면 됩니다

 

                                                                                                                                    

(레위기 22:1~9)

- 그들은 나의 명을 지킬 것이라.

- 그것을 욕되게 하면 그로 인하여 죄를 짓고 그 가운데서 죽을까 하노라

- 나는 그들을 거룩하게 하는 여호와니라 ( I am the Lord to make them holy )

 

죄와 사망의 길이란 하나님이 명령하신 Service를 경솔히 대함으로 죄를 범하게 되고 그 죄로 인하여 죽음에 이르게 되는 것을 말한다. 사랑이신 하나님은 우리로 하여금 죄를 짓지 않도록 이끄시는데 이 일들을 통하여 우리로 하여금 거룩에 이르게 하신다. 참으로 놀라운 말씀이다.

 

 

우리는 우리의 행위로 거룩하게 되지 않는다.

오늘 말씀에서 그것을 분명하게 말씀하고 계신다.

I am the Lord to make them holy!!!!

 

그들은 나의 명을 지킬 것이다. 왜냐고? 그것은 내가 명령한 것들을 그들이 경홀히 여기거나 지키지 않을 때 그것이 죄가 되고 그 죄로 인하여 죽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비록 그들이 이 땅에서 거룩한 삶을 산다고 해도 그것은 그들이 거룩해서가 아니라 내가 그들을 거룩한 길로 이끌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거룩함을 지키고 그로 인해 죽음을 피하고 또 거룩하게 되는 것은 바로 나 여호와 때문이다

The priests are to perform my service an such a way that they do not become guilty and die

(for treating it with contempt)

 

우리가 죄를 짓지 않게 되는 것은 오로지 하나님 때문이다.

우리가 거룩한 삶을 살게 되는 것도 오직 하나님 때문이다.

우리는 하나님을 떠나서는 죄를 짓지 않을 수도 거룩해 질 수도 없는 그런 존재이다.

 

그러니 이 땅에서 우리의 삶은 지극히 간단하다.

어떤 상황, 어떤 순간에도 우리가 하나님을 떠나지만 않는다면

우리는 죄를 짓지 않을 것이고, 거룩한 삶을 살게 될 것이며, 절대로 죽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을 떠나지만 않는다면 말이다.

 

우리가 정말로 죄를 지었다고 한 번 생각 해보자.

우리가 정말로 거룩하지 못한 행동이나 생각이나 말을 했다고 한 번 생각해 보자.

이 죄를 이 거룩하지 못함을 단번에 씻어버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것이 아닌가?

그것은 바로 즉시 그 죄를 회개하고 돌이키는 것이다.

거룩하지 못했음을 즉시 회개하고 돌이키는 것이다.

 

내가 죄를 짓지 않았다고 믿고 또 그렇게 생각하며 사는 것이 바로 죄이다.

내가 거룩한 생각이나 말 또는 행동을 했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여기는 순간 나는 죄를 지은 것이다.

하나님이 나를 통해 베푸신 은총을 마치 내가 한 것인 냥 여겼기 때문이다.

 

오늘 하루, 내가 죄를 지었을 때 거룩하지 못한 삶을 살았을 때 즉시 회개하는 것을 감사하자.

오늘 하루, 내가 거룩한 삶을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 즉시 감사하자.

그런 매순간의 삶에 하나님이 나와 함께 하심을 고백하고 감사하자.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8 (142) – 하나님만 떠나지 않으면 됩니다   바울 2018.10.19 509
2038 2018 (141) – 차별과 정죄함, 미워함이 없는 곳이 바로 하나님의 일터입니다   바울 2018.10.17 499
2037 2018 (140) – 목적이 무엇인가요?   바울 2018.10.16 462
2036 2018 (139) – 오직 하나님, 오직 하나님   바울 2018.10.06 564
2035 2018 (138) – 더럽히지 말라, 더럽혔다면 즉각 회개하라   바울 2018.10.05 540
2034 2018 (137) – 향기를 회복하라   바울 2018.10.04 485
2033 2018 (136) – “내가 누구관대”에서 벗어나는 경험을 하라   바울 2018.10.03 562
2032 2018 (135) – 나 아닌 다른 사람들의 가장 중한 것을 위해 기도하라   바울 2018.10.02 553
2031 2018 (134) – 일터로 나가는 염소   바울 2018.09.28 514
2030 2018 (133) – 늦음이라는 거울   바울 2018.09.26 547
2029 2018 (132) – 영국/프랑스 아웃리치 (자유함) 3일차 - 조건없이 동행하시니 나는 참 자유롭습니다   바울 2018.09.19 544
2028 2018 (131) – 영국/프랑스 아웃리치 (자유함) 2일차 - 거처로 삼았다고 하는 것은   바울 2018.09.18 496
2027 2018 (130) – 영국/프랑스 아웃리치 (자유함) 1일차 - 당신이 누리는 자유는 무엇 때문인가요?   바울 2018.09.18 540
2026 2018 (129) – 달 그림자는 달 때문이 아닙니다   바울 2018.09.15 525
2025 2018 (128) – 성공할 때까지 주어지는 2nd Chance   바울 2018.09.12 547
2024 2018 (127) – 위대한 예수, 선하신 하나님   바울 2018.09.08 637
2023 2018 (126) – 두 가지의 선택과 거룩한 전진   바울 2018.09.07 536
2022 2018 (125) – 즉각 회개하라   바울 2018.09.05 558
2021 2018 (124) – 무서운 표정 너머에 보이는 하나님의 사랑   바울 2018.09.04 622
2020 2018 (123) – 거룩의 통로   바울 2018.09.04 54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 10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