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43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8(161) – 인생이라는 시계

 

                                                                                                                                    

(데살로니가 전서 5:12~15)

  • 너희 가운데서 수고하고 주 안에서 너희를 다스리며 권하는 자들을 너희가 알고

  • 저의 역사로 말미암아 사랑 안에서 가장 귀히 여기며 너희끼리 화목하라

  • 마음이 약한 자들을 안위하고 힘이 없는 자들을 붙들어 주며 모든 사람을 대하여 오래 참으라

  • 삼가 누가 누구에게든지 악으로 악을 갚지 말게 하고 항상 선을 좇으라

     

     

    시계추가 좌우로 왔다 갔다 움직이며 시간이 흘러가듯이,

    우리의 삶 또한 형통과 고난이라는 추가 좌우로 움직이며 인생이 흘러갑니다.

     

    그 형통과 고난을 어떻게 바라보고 해석하고 또 받아들이는가에 따라

    내가 삶의 주인공이 되어 내 시계 안에서 살아갈 수도 있고

    매순간 하나님의 임재를 인지하고 또 주어지는 삶에 순종하며

    하나님의 시계 안에서 살아갈 수도 있습니다.

     

    형통하기만 한 삶, 멈추어 버린 시계요 삶입니다.

    고난만 있는 삶 또한 멈추어 버린 시계요 삶이지요.

     

    내가 나의 눈, 나의 경험과 지식에 따라 형통과 고난을 정의하고 살아간다면

    세상의 시간이 내 삶에 흐르겠지만,

    주어지는 형통과 고난을 하나님의 시선으로 바라본다면

    하나님의 나라가 내 삶에 임할 것입니다.

     

    마음이 약한 자들을 안위하고 힘이 없는 자들을 붙들어 주며 모든 사람을 대하여 오래 참으라

    (데살로니가 전서 5:14)

     

    연약한 우리가 형통 가운데 있을 때,

    우리가 묶인 육신의 시선을 거두어 하나님이 바라보시는 곳을 바라봄으로

    형통 속에 칼날을 세우고 있는 고난을 올바로 바라볼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

    연약한 우리가 고난 가운데 있을 때,

    우리가 묶인 육신의 시선을 거두어 고난 당할 때, 내 시선을 거두어 하나님이 바라보시는 곳을 바라봄으로

    고난 속에 감추어진 형통함을 바라볼 수 있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형통과 고난, 믿음과 불순종이라는 시계추를 따라 말과 행동이 움직이지 않기를,

    그리고 그런 일을 당하고 있는 연약한 이들을 정죄하고 판단하려는 유혹이 육신에 들어올 때마다,

    하나님의 시선을 따라 말과 행동이 움직이는 은총을 부어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4 2019 (1) - (신년 큐티) 외로움이 그리움으로 변한 후에 야 찬송할 수 있다   바울 2019.01.01 377
2063 2018 (166) – 고난을 피할 방법을 말씀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8 407
2062 2018 (165) – 준 것을 잊어버리는 것이 은혜다   바울 2018.12.26 374
2061 2018 (164) – 요셉이 예수님의 아버지가 된 이유   바울 2018.12.25 388
2060 2018(163) –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합니다   바울 2018.12.23 374
2059 2018(162) – 주님을 찬양합니다   바울 2018.12.19 386
» 2018(161) – 인생이라는 시계   바울 2018.12.16 432
2057 2018(160) – 사랑은 그저 통로일 뿐, 소유되어서는 안됩니다   바울 2018.12.10 458
2056 2018(159) – 중력을 이기는 지혜   바울 2018.12.08 427
2055 2018(158) –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바울 2018.12.02 522
2054 2018(157) – 예배의 본질   바울 2018.11.24 589
2053 2018 (156) – 주고 받는 틈 사이에 무엇이 보이나요?   바울 2018.11.23 564
2052 2018 (155) – 모순, 하지만 하나님 안에서는 가능한 일   바울 2018.11.22 518
2051 2018 (154) –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하라   바울 2018.11.21 543
2050 2018 (153) – 누구를 위해 매이었는가? Chain for Whom?   바울 2018.11.20 557
2049 2018 (152) – 내 뜻과 하나님의 뜻이 충돌할 때 열매가 잉태됩니다   바울 2018.11.17 582
2048 2018 (151) – 공허한 충분, 행복한 결핍, 그리고 충만함   바울 2018.11.10 604
2047 2018 (150) – 응답 받는 삶   바울 2018.11.08 646
2046 2018 (148) - 청지기와 노예 (1)   바울 2018.11.07 594
2045 2018 (149) – 청지기와 노예 (2)   바울 2018.11.07 62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7 Next ›
/ 10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