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292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9 (7) – 어둠인 내가 빛으로 사는 법

 

                                                                                                                                    

(에베소서 5:8~14)

- 너희는 열매 없는 어둠의 일에 참여하지 말고 도리어 드러내라.

( Take no part in the unfruitful works of darkness, but instead expose them )

 

 

빛에 드러내는 삶을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 묵상합니다.

나는 빛을 스스로 낼 수 없는 어둠입니다. 이 어둠은 판단하고 정죄하는 마음입니다. 죄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스스로를 구원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빛이신 예수님께 나아가 그분의 빛을 내 삶에 공급받는다면, 나는 비록 어둠이지만 빛의 존재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작은 예수로 이 땅에서 살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 빛은 사랑과 격려입니다.

 

그래서 기도하는 것입니다. 어둠인 나를 들고 빛이신 예수님께로 나아가게 해 달라고 말입니다. 제 안의 어둠을 드러내는 용기를 가질 때, 우리는 비로소 빛의 자녀로 살아갈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대비하는 삶><준비하는 삶>에 대하여 다시 묵상하게 하시는 하나님.

 

대비하는 마음의 중심에는 언제나 두려움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걱정과 염려가 그 마음의 주를 이루고 있지요. 그러니 대비하는 삶은 어둠이 지배하는 삶일 수 밖에요.

하지만 준비하는 마음의 중심에는 믿음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신뢰와 확신이 그 마음의 주를 이루고 있지요. 그러니 준비하는 삶은 빛이 이끄는 삶이겠지요?

 

날이 저물어 갈 때, 빈 들에서 걸을 때, 빈손으로 걸을 때 우리는 두가지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날이 저물어 시간이 없으니까, 빈들 빈손이니까 두려워 무엇인가라도 대비하기위해 사는 선택을 하거나,

주가 나를 위해 일하시고 공급하실 것을 신뢰하고 내 모든 것을 드려 준비하는 선택을 하는 것입니다.

 

주님을 신뢰하기에 내게 남은 그 작은 것을 아끼며 대비하는 삶을 사는 것이 아니라, 남은 그것을 아낌없이 드리며 걷는 것입니다. 그런 이들에게 하나님은 일하십니다. 그것을 믿고 담대히 걷는 자녀들을 위해 일하시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믿을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을 믿을 수 있을 때 우리는 해가 저물어가는 빈들에서 빈손으로도, 대비하는 삶이 아니라 준비하는 담대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것이며, 언제 어떤 순간에도 서로 사랑하고 격려하는 삶을 살아갈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빛의 자녀로 사는 것입니다.

 

어둠은 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두려움, 걱정, 염려로 가득한 삶을 의미합니다.

어둠은 판단하고 정죄하는 삶을 의미합니다.

 

은 준비하는 삶을 살게 하는 믿음, 확신, 신뢰가 가득한 삶입니다.

은 격려하고 사랑하는 삶을 의미합니다.

 

오늘 제 삶에서 어둠이 일어날 때, 그것을 감추려 하지 않고 하나님께로 들고 나가겠습니다.

오늘 제 삶에서 걱정과 염려 그리고 두려움이 일어날 때 하나님께로 나아가겠습니다.

오늘 제 삶에서 판단하고 정죄하려는 마음이 일어날 때 하나님께로 나아가겠습니다.

나는 빛을 낼 수 없는 존재이니 빛이신 하나님께 간구하여 어둠이 빛으로 변화되는 하루를 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1 2019 (8) – 둘이 하나되게 만드는 희생   바울 2019.01.19 273
» 2019 (7) – 어둠인 내가 빛으로 사는 법   바울 2019.01.17 292
2069 2019 (6) – 예수님 따라하기, 지혜의 시작입니다   바울 2019.01.16 304
2068 2019 (5) – 진정한 영향력   바울 2019.01.12 284
2067 2019 (4) – 갇힌 자로 사는 법   바울 2019.01.12 296
2066 2019 (3) – 막힌 담이 먼저다   바울 2019.01.05 352
2065 2019 (2) –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합니다   바울 2019.01.04 319
2064 2019 (1) - (신년 큐티) 외로움이 그리움으로 변한 후에 야 찬송할 수 있다   바울 2019.01.01 333
2063 2018 (166) – 고난을 피할 방법을 말씀하시는 하나님   바울 2018.12.28 367
2062 2018 (165) – 준 것을 잊어버리는 것이 은혜다   바울 2018.12.26 340
2061 2018 (164) – 요셉이 예수님의 아버지가 된 이유   바울 2018.12.25 349
2060 2018(163) –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합니다   바울 2018.12.23 336
2059 2018(162) – 주님을 찬양합니다   바울 2018.12.19 359
2058 2018(161) – 인생이라는 시계   바울 2018.12.16 388
2057 2018(160) – 사랑은 그저 통로일 뿐, 소유되어서는 안됩니다   바울 2018.12.10 407
2056 2018(159) – 중력을 이기는 지혜   바울 2018.12.08 383
2055 2018(158) – 고장 난 신호등 앞에서   바울 2018.12.02 464
2054 2018(157) – 예배의 본질   바울 2018.11.24 540
2053 2018 (156) – 주고 받는 틈 사이에 무엇이 보이나요?   바울 2018.11.23 515
2052 2018 (155) – 모순, 하지만 하나님 안에서는 가능한 일   바울 2018.11.22 47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 10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