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775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9(55) – 거름이 되게 해 주세요 

 

                                                                                                                                    

(민수기 3:5~13)

  • 처음 태어난 자는 다 내 것임은 내가 애굽 땅에서 그 처음 태어난 자를 다 죽이던 날에 이스라엘의 처음 태어난 자는 사람이나 짐승을 다 거룩하게 구별하였음이니 그들은 내 것이 될 것임이니라

 

 

내가 희생되어야 할 첫번째이다. 김낙규 집안에서 첫번째 크리스천으로 부르셨고, 홍순걸 집안에서 첫번째 크리스천으로 부르셨으며 카메카와 아미텍의 첫번째 일터사역자로 부르셨다.

 

그렇게 부르심을 받은 그래서 거룩하게 구별하셨다 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따라 내가 드려야 할 것은 무엇인가? 가정사역자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일터사역자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하나님은 <희생> 이라는 말씀을 제게 주신다.

죽음을 넘어가게 했던 어린 양의 문설주에 발라진 피, 그 피로 죽음을 넘었으니 어린 양이 필요하다.

하나님은 내가 그 어린 양이 되라 하신다. 내가 죽어 내가 부르심을 받은 그 가정 그 일터에서 하나님의 영광이 나타나는 것이 희생이라 하신다.

 

하나님은 내게 <교사>가 되려고, <>이 되려고 하지 말라고 하신다.

가르치려는 교사가 되지 말고 그들을 위해 디딤돌이 되라 하신다.

그들의 빛이 되려 하지 말고 그들을 위해 땅에 떨어져 썩어지는 밀알이 되라 하신다. 거름이 되라 하신다.

빛나는 삶이 아니라 땅에 떨어져 썩어 없어지는 밀알이 그리고 거름이 희생이라고 하시며,

그것이 나를 이 가정으로 그리고 이 일터로 부르신 이유며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하신다.

가정에서도, 회사에서도 나는 죽고 예수님이 사셔야 한다. 내가 썩어져 하나님이 나타나셔야 한다.

 

<내가 왜?> 라고 썩어질 사명 주신 하나님을 원망 하지 말라 하신다.

<어떻게 이런 나를?> 이라고 나를 도구 삼으신 하나님께 감사하라 하신다.

오늘 하루, 이렇게 기도하여 살아가게 해 주세요.

하나님, 제가 거름 되어 제게 보내주신 저들에게 열매가 열리게 하여 주소서.

저들이 저를 디딤돌 삼아서 제게 보내주신 저들에게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의 열매가 열리게 하소서.

저를 이 가정에 첫번째 태어난 자가 되게 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저를 이 일터에 첫번째 태어난 자가 되게 해 주심에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9(55) – 거름이 되게 해 주세요   바울 2019.05.10 775
2117 2019(54) – 하나님 앞에서 신발을 벗는 자의 삶   바울 2019.05.09 771
2116 2019(53) –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바울 2019.05.09 735
2115 2019(52) – 누가 크냐? 역할과 크기의 함정에 빠지지 말아라   바울 2019.05.06 748
2114 2019(51) – 그러나 나는, 나만은, 나는   바울 2019.05.04 693
2113 2019(50) – 듣는 자, 들은 대로 행하는 자가 영적 지휘관입니다   바울 2019.05.04 696
2112 2019(49) – 시계와 같은 이 땅의 하나님 나라   바울 2019.05.02 657
2111 2019(48) – 먼저 찬양할 때 내 삶은 놀라움이 된다   바울 2019.04.25 681
2110 2019(47) – 기다림, 붙잡음, 그리고 해피엔딩   바울 2019.04.24 608
2109 2019(46) – 믿게 되는 것 vs 믿으려 하는 것   바울 2019.04.23 660
2108 2019(45) – 믿음은 이해되지 않을 때 필요한 것입니다   바울 2019.04.22 621
2107 2019(44) – 십자가는 죽음입니다.   바울 2019.04.20 587
2106 2019(43) – 우리 모두는 양이면서 목자다   바울 2019.04.18 594
2105 2019(42) – 그릇된 능력, 올바른 동기   바울 2019.04.16 553
2104 2019(41) - Enough! 이제 그만!   바울 2019.04.13 582
2103 2019(40) – 지혜자의 삶   바울 2019.04.12 573
2102 2019(39) – 나의 옥합은 무엇인가?   바울 2019.04.11 563
2101 2019(38) – 공격이 방어입니다   바울 2019.04.09 530
2100 2019(37) – 나와 하나님 사이에 있는 렌즈를 치우고 왜곡된 시선을 회복하라   바울 2019.04.07 541
2099 2019(36) – 복잡한 삶 앞에서 기도하라   바울 2019.04.05 53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 10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