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30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51) – 너는 기억하라

 

                                                                                                                                    

(신명기 5:12~21)

  • 너는 기억하라. (Remember)
  • 네가 애굽 땅에서 되었더니 하나님 여호와가 강한 손과 팔로 거기서 너를 인도하여 내었나니

 

 

 

너는 기억하라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합니다.

세상에서 사단의 노예로 살던 저를 강한 팔과 팔로 인도하여 내신 하나님을 기억하라 하시는 말씀을.

 

 

믿음이 흔들리고 행동이 세상 사람들처럼 변해갈 ,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명령하십니다.

너는 기억하라

 

우리의 믿음이 흔들릴 흔들리는 믿음을 바로잡기 위해서 하라고 하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행동이 세상을 닮아갈 세상적인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서 하라고 하시는 것이 아니라,

그저 때를 기억 하라 하시는 하나님입니다.

 

우리들의 생각에는 기도도하고, 성경도 가까이 하고, 예배도 많이 참석하고 그래야 같은데

하나님께서는 그런 말씀을 하지 않으십니다.

때를 기억하고 안식일을 지키라는 말씀만을 하실 뿐입니다.

 

그런 말씀을 하시는지 묵상하는데 하나님은 즉각 답을 안에 주셨습니다.

 

저의 지난 날들을 돌이켜 기억해보니,

 

1) 제가 2002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가진 것이 제가 무엇인가를 해서 그리 것이 아니었더군요.

하나님은 제가 세상적 성공에 미쳐가던 시절, 가족도 뒷전이고, 건강도 뒷전이고, 도덕도 안중에 없었으며 그저 성공 하나에만 매몰되어 있던 시절, 다니던 직장을 강제로 옮기게 만드셨고, 사업이 실패하도록 이끄셔서는 결국 제가 하나님이 만들어 놓으신 외길을 향해 걸어갈 밖에 없도록 만드셨다는 것을 기억나게 하셨습니다. 지금의 삶에 제가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기억하게 하셨지요.

 

2) 하나님께서는 2004 52, 지금의 직장에서 일하게 하셨고 16년이 꼬박 지나도록 직장에서 무탈하게 다니도록 하셨다는 것을 기억하게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난 16년이라는 시간은 참으로 많은 고난과 시련에 가까운 일들이 없이 일어났었던 시간이었다는 기억이 났고, 수많은 고비 때마다 실제로 고비들을 넘어갈 있었던 데는 저의 노력이 한가지도 개입됨이 없이 오로지 하나님의 간섭하심과 도우심 만으로 살았었다는 것을 기억나게 하셨습니다.

 

이제 알겠습니다. 하나님께서 기억하라 하셨는지를.

그것은 바로 우리의 삶을 인도하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 이라는 것을 보라시는 것이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삶이 아니라 바로 삶을 돌이켜 기억해 보기만 한다면

삶의 모든 것을 결정하신 분이 바로 하나님 이셨다는 것을 즉각 있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오늘, 그리고 내일 제가 어떤 상황, 어떤 고난, 어떤 두려움에 놓인다 할지라도

제가 고민하고 제가 두려워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을 알려 주시는 것이지요.

 

지금 묵상을 하기 바로 직전에

마음 속에 두려움이 있었고,

두려움 때문에 제가 원하지 않는 생각에 붙들렸으며,

제가 하고 싶지 않은 말과 행동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기억하라 라는 한마디 말씀을 붙잡고 인생을 돌아보자

삶을 이끌어 것은 제가 아니라 하나님 뿐이었음을 확연하게 깨닫게 것입니다.

 

그러자 안에 있었던 두려움이 사라졌고,

세상의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의 생각이 안에 들어왔으며,

불필요한 말과 행동을 멈추게 되었습니다.

 

왜요?

두려움이, 생각이, 행동이나 말이 삶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 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닫게 되었으니까요.

 

하나님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제게 기억하라 라고 하실 것입니다.

특별히 제가 두려움에 갇힐 ,

그로 인해 제가 해서는 안될 말과 행동을 하려 말입니다.

 

 

 

 

오늘 하루, 지난 18년의 삶을 돌아보게 하신 주님을 찬양하지 않을 없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72 2020(53) – 두려움은 Wake Up Call 이다   바울 2020.04.20 275
2271 2020(52) – 믿음은 방향성이다   바울 2020.04.17 280
» 2020(51) – 너는 기억하라   바울 2020.04.14 301
2269 고난주간 묵상 – 긍휼 (5일차) : 2020(50) – 성령충만이 부활임을 알게 된 것이 긍휼이다   바울 2020.04.14 285
2268 고난주간 묵상 – 긍휼 (4일차) : 2020(49) – 누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는가?   바울 2020.04.10 312
2267 고난주간 묵상 – 긍휼 (3일차) : 2020(48) – 가장 완벽한 긍휼   바울 2020.04.08 313
2266 고난주간 묵상 – 긍휼 (2일차) : 2020(47) – 포기하지 않고 기회를 주는 것이 긍휼이다   바울 2020.04.08 323
2265 고난주간 묵상 – 긍휼 (1일차) : 2020(46) – 마지막선물   바울 2020.04.07 321
2264 2020(45) – 주인이 종 되고, 종이 주인 된 안타까운 세상   바울 2020.04.05 328
2263 2020(44) – 배구공 윌슨   바울 2020.04.03 330
2262 2020(43) – 두려워 하지 말라   바울 2020.03.30 360
2261 2020(42) – 광야가 축복인 이유   바울 2020.03.26 363
2260 2020(41) – 고통이 사랑인 이유   바울 2020.03.25 370
2259 2020(40) – 사인(Sign)   바울 2020.03.24 372
2258 2020(39) – 사람과의 거리, 마음의 거리   바울 2020.03.19 404
2257 2020(38) – 들여다봄   바울 2020.03.15 401
2256 2020(37) – 유월절의 본질은 <거룩함>이 아니라 <희생> 이었다   바울 2020.03.12 393
2255 2020(36) – 유월절의 준비일, 그 놀라운 은혜   바울 2020.03.11 403
2254 2020(35) – 올바른 헌신의 이유, Why   바울 2020.03.07 415
2253 2020(34) – 하나됨, 그 불가능한 세상으로   바울 2020.03.06 40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5 Next ›
/ 1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