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984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55) – 회개가 먼저다

 

                                                                                                                                    

(신명기 9:9~21)

  • 여호와께서 심히 분노하사 그를 멸하려 하셨으므로 내가 때에도 아론을 위하여 기도하고
  • 너희의 너희가 만든 송아지를 가져다가 불살라 찧고 티끌에 가늘게 갈아 가루를 산에서 흘러내리는 시내에 뿌렸느니라

 

 

 

때에도 기도하고

죄는 갈아서 뿌렸느니라  

 

 

계속해서 죄를 지은 아론을 위해서 모세가 일은 기도였습니다.

그리고 죄를 대한 모세의 태도는 뷸사르고 찧고 가늘게 갈아 가루로 만들어 뿌리는 것이었습니다.

죄를 다루는 모세의 태도와 기도에 대하여 묵상합니다.

 

묵상하는데 하나님은 안에서 말씀하십니다.

회개가 먼저다

 

여호와께서 심히 분노하사 그를 멸하려 하셨으므로 내가 때에도 아론을 위하여 기도하고

 

하나님께서는 아론을 멸하려 하셨지만 대신 회개하는 모세를 인하여 아론을 멸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그의 회개를 받으시고 용서하신 하나님께 모세는 죄를 이렇게 다룹니다.

 

죄의 상징인 금송아지를 불사르고,

절구에 넣어서 찧고,

갈아서 가루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가루를 시내에 뿌려

죄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도록 만들었습니다.

 

죄를 짓지 않을 있는 인간이 명도 없다는 것을 아시는 하나님께서

죄보다 회개를 먼저 다루시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죄를 어떻게 막을 없는 우리는 매일의 삶에서 죄를 지으면서 살아갈 밖에 없습니다.

죄는 불순종의 죄일 수도 있고, 탐욕의 죄일 수도 있고, 절망과 좌절이라는 죄일 수도 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을 믿는다고 하면서 기뻐하지 못하고 감사하지 못하는 모든 삶이 죄입니다.

그러니 그런 연약한 우리가 있는 일이 하나님 앞에 엎드리는 밖에 다른 무엇이 있을까요?  

하나님께 우리의 죄를 회개하는 밖에 다른 무엇이 있을까요?

 

그러니 우리는 기도해야 합니다.

엎드려야 합니다.

회개해야 합니다.

회개하지 않은 , 엎드리지 않은 죄를 다루는 것은 순서가 것입니다.

죄를 다루기 이전에 회개가 항상 먼저여야 하는 것입니다.

 

언제나 회개가 먼저다. 그것이 순종이다   라는 하나님의 음성이 귓전에 맴돕니다.

오늘 하루, 죄를 지을 마다 죄를 다루는 것을 먼저 하지 않고, 회개의 엎드림이 먼저인 삶을 살겠습니다.

오늘 하루, 비록 내가 지은 죄가 아니라 할지라도 그를 대신하여 엎드릴 하나님의 용서가 동일하게 임한다는 것을 잊지 않고 죄를 지은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 모세 같은 삶을 살아가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75 2020(56) – 나의 두려움에 대하여   바울 2020.04.25 985
» 2020(55) – 회개가 먼저다   바울 2020.04.24 984
2273 2020(54) – Zoom in, Zoom out   바울 2020.04.23 977
2272 2020(53) – 두려움은 Wake Up Call 이다   바울 2020.04.20 1030
2271 2020(52) – 믿음은 방향성이다   바울 2020.04.17 1050
2270 2020(51) – 너는 기억하라   바울 2020.04.14 1077
2269 고난주간 묵상 – 긍휼 (5일차) : 2020(50) – 성령충만이 부활임을 알게 된 것이 긍휼이다   바울 2020.04.14 1017
2268 고난주간 묵상 – 긍휼 (4일차) : 2020(49) – 누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는가?   바울 2020.04.10 1057
2267 고난주간 묵상 – 긍휼 (3일차) : 2020(48) – 가장 완벽한 긍휼   바울 2020.04.08 1073
2266 고난주간 묵상 – 긍휼 (2일차) : 2020(47) – 포기하지 않고 기회를 주는 것이 긍휼이다   바울 2020.04.08 1080
2265 고난주간 묵상 – 긍휼 (1일차) : 2020(46) – 마지막선물   바울 2020.04.07 1036
2264 2020(45) – 주인이 종 되고, 종이 주인 된 안타까운 세상   바울 2020.04.05 1106
2263 2020(44) – 배구공 윌슨   바울 2020.04.03 1074
2262 2020(43) – 두려워 하지 말라   바울 2020.03.30 1134
2261 2020(42) – 광야가 축복인 이유   바울 2020.03.26 1144
2260 2020(41) – 고통이 사랑인 이유   바울 2020.03.25 1123
2259 2020(40) – 사인(Sign)   바울 2020.03.24 1025
2258 2020(39) – 사람과의 거리, 마음의 거리   바울 2020.03.19 1107
2257 2020(38) – 들여다봄   바울 2020.03.15 1094
2256 2020(37) – 유월절의 본질은 <거룩함>이 아니라 <희생> 이었다   바울 2020.03.12 10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 11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