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30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118) 하나님의 꿈을 꾸라

                                                                                                                                    

 

(예례미아 27:1~11)

  •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지 아니하는 백성과 나라는 내가 그들이 멸망하기까지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그 민족을 벌하리라
  • 그러나 그 목으로 바벨론의 왕의 멍에를 메고 그를 섬기는 나라는 내가 그들을 그 땅에서 밭을 갈며 거기서 살게 하리라 하셨다

 

 

내가 원하는 것을 주시는 하나님

내가 원하는 것을 주시지 않는 하나님,

내가 절대로 원하지 않는 것을 주시겠다고 하시는 하나님       

 

우리는 언제나 첫번째 하나님을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어떤 때는 두번째 모습으로 어떤 때에는 세번째 모습으로 우리의 삶에 찾아오십니다.

지금 저는 두번째 하나님을 지나 세번째 하나님과 대면하고 있습니다.

세번째의 모습으로 저를 대하고 계시는 하나님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살아야 할 지 묵상합니다.

 

오늘 말씀에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답을 제시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신 재앙, 곧 우리가 절대로 원하지 않는 것을 주실 때 그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순종하고 받아들이면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을 그 고난 가운데서 지켜 주시고 그 안에서 일구고 살게 하실 것이지만, 우리가 그 고난을 저항하고 받아들이지 않을 때 칼과 기근 그리고 전염병으로 벌을 내리시고 우리는 그 벌을 받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복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복이 어디서 온 것이며 누가 준 것인지가 중요합니다.

고난이 힘든 것이 아니라 그 고난이 어디서 온 것이며 누가 허락한 것인지가 중요합니다.

 

복처럼 보일 지라도 그것이 사단에게서 온 복이라면 결국 그 복은 우리를 재앙으로 인도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리의 삶에 고난처럼 보이는 재앙이 닥친다 하더라도 그 재앙이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라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실 하나님으로 인하여 고난 또한 하나님이 예비하신 가장 좋은 것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명예로운 은퇴를 만33년 직장 생활의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것으로 여기며 살아왔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물러나는 것이 명예로운 퇴진인지를 생각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 고민해 왔습니다.

 

그런 제게 하나님은 답을 주셨습니다.

그 동안 제가 생각해 오던 것이 하나님이 원하시던 것과 다르다고 말입니다.

 

가능한 가장 높은 지위에서 마지막을 맞이하는 것, 많은 사람들이 내가 33년 간 이룬 것을 기억하는 것,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고 끝까지 정직한 삶을 살았던 리더로 사람들이 나를 기억해 주는 것, 그리고 내가 같이 일을 했던 사람들의 박수를 받으며 무대 뒤로 사라지는 것을 명예로운 퇴진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생각은 저의 생각과 많이 달랐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저의 마지막 지위에 관심이 별로 없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저의 직장에서 이룬 결과물에 별로 관심을 두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제가 떠날 때 누가 어떻게 저를 명예롭게 보내는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생각하시는 명예로운 저의 퇴진은

 

마지막까지 직장동료들의 생명을 조금이라도 더 살리는 것을 선택한 사람으로 제가 기억되는 것이다 라고,

 

저의 지위의 어떠함에 상관없이,

제가 세상의 명예를 유지하든 유지하지 못하든 그것에 상관없이,

마지막까지 제게 주어진 일이 제가 원하는 것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하나님께서 제게서 원하시는 것을 최선을 다해 감당하다가 직장에서의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것이다 라고,

 

저의 마지막 모습이 비록 직장동료들이 보기에 명예롭지 못한 모습이라고 해도,

저의 마지막 모습이 비록 세상이 보기에 훌륭하게 보이지 않는다 해도,

아니 그 모습이 하나님이 원하셨던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치는 모습으로 마지막을 맞이한다고 해도,

끝까지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려 애쓰고, 끝까지 하나님이 명령하신 일들을 지키려 애쓰고,

끝까지 하나님 보시기에 좋은 것을 해내려고 모든 걸 걸었던 사람으로 마지막 날을 맞이하는 것이다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바벨론 포로로 살아가는 삶은 비록 세상이 보기에 명예롭거나 훌륭한 모습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런 삶의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고 그 분의 계획을 신뢰하며 제한된 환경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아들로 딸로 순종하며 살아갈 때 하나님께서 기뻐하셨던 것처럼, 저의 일터에서의 삶 또한 그러하기를 바라고 원하시는 저의 꿈 너머 하나님의 꿈을 느끼고 확신하게 됩니다.

 

주님, 그런 삶을 받아들이고 순종할 용기와 지혜가 제게는 없습니다.

성령님, 제가 그런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제게 용기와 지혜와 믿음을 허락하여 주세요.
예수님의 거룩하신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오늘 제 삶이, 제게 없는 것을 제가 하려하지 않고, 그것을 가능하게 하실 성령 하나님께 온전히 의지해서 나아가는 그리고 간절히 소망하고 기도하는 삶이 되게 해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45 2020(128) – 시선 처리  new 바울 2020.09.30 0
2344 2020(127) – 사명자로 사는 길   바울 2020.09.29 0
2343 2020(126) – 옳은 길을 선택하는 용기   바울 2020.09.26 15
2342 2020(125) – 영적 소독제 (Spiritual Sanitizer)   바울 2020.09.22 102
2341 2020(124) – 두 가지의 때   바울 2020.09.19 131
2340 2020(123) – 순종   바울 2020.09.16 156
2339 2020(122) – 움직이지 않는 만큼이 은혜다   바울 2020.09.14 178
2338 2020(121) - 아무것도 위로가 되지 않을 때   바울 2020.09.10 211
2337 2020(120) – 본분을 지키는 삶   바울 2020.09.09 214
2336 2020(119) – 하나님의 음성듣기는 패턴 반복이다   바울 2020.09.07 259
» 2020(118) – 하나님의 꿈을 꾸라   바울 2020.09.03 309
2334 2020(117) – 두려워하고 엎드려 구하면 회복될 수 있다   바울 2020.09.02 283
2333 2020(116) – 알면서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죄다   바울 2020.09.01 291
2332 2020(115) Simple to Evil = Stop Right there   바울 2020.08.31 301
2331 2020(114) – <징벌적 재앙> 을 <징벌적 은혜> 로 바꾸는 길, <엎드림>   바울 2020.08.28 294
2330 2020(113) – 인내, 위로, 소망   바울 2020.08.28 274
2329 2020(112) – 눈에 보이는 행동이 아니라 초점에 집중하는 삶   바울 2020.08.27 296
2328 2020(111) – 온전히 믿어야 가능한 예배   바울 2020.08.20 353
2327 2020(110) – 두 종류의 자녀, 육의 자녀, 약속의 자녀   바울 2020.08.14 369
2326 2020 (109) – 먼지와 바람   바울 2020.08.11 3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8 Next ›
/ 11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