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399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148) 세상의 이름 벨드사살, 하나님의 자녀 다니엘

                                                                                                                                    

 

(다니엘 5:1~12)

  • 왕의 나라에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는 사람이 있으니 곧 왕의 부친 때에 있던 자로서

    ( Spirit of holy God )

  • 왕이 벨드사살이라 이름하는 이 다니엘은 마음이 민첩하고 지식과 총명이 있어

  • 이제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리하시면 그가 해석을 알려 드리리이다 하니라

 

 

잊혀졌던 다니엘 곧 벨드사살의 이름이 다시 왕궁에서 거론됩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를 추천하는 벨사살 왕의 어머니의 입에서 벨드사살이 아니라 다니엘이라는 이스라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리하면 ……알려 드리리이다

 

잊혀졌던 다니엘을 다시 부르시고 바벨론 식 이름이 아닌 이스라엘의 이름을 되찾아 주시는 하나님.

 

바벨론 사람들이 말하는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음, 총명한 사람, 지혜로운 사람은 벨드사살이 아니라 다니엘이었습니다. 바벨론 신들의 자녀 곧 바벨론의 이름을 가진 이가 아니라, 참신이신 하나님의 자녀 다니엘이었습니다.

 

이제 남은 것은 그 다니엘이 - 나이가 들고 잊혀 졌지만 - 느부갓네살 왕 때에 가졌던 믿음을 여전히 견고하게 지니고 있는가 였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만 그 총명함이 그 지혜가 나타났기 때문이죠. 그렇게 다시 모습을 드러낸 다니엘은 변함없는 총명함과 지혜로움으로 아무도 해결하지 못한 그 글을 해석해 냅니다. 사람들이 인정하든 하지않든, 권세와 주목을 받든 못 받든 그것에 상관없이 다니엘은 여전히 하나님과 동행하는 하나님의 사람이었던 것입니다.

 

나의 믿음은 어떠한 지 돌아봅니다.

예전에 주어졌던 성령님의 은혜에 때에 간직했던 믿음을 여전히 가지고 있는지.

아니면 세상의 포로가 되어 민첩함과 총명함을 다 잃어버린 채 살아가고 있지는 않은 지.

 

묵상하는데 하나님은 제게 이런 마음을 주십니다.

다니엘이 다니엘로 불리든 벨드사살로 불리든 그 이름과 그가 드러냈던 능력은 상관이 없다고.

중요한 것은 그 이름이 아니라 그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고 있는지 아닌지라고.

 

바벨론 사람들에게 다니엘이라는 이름은 실패자의 이름이었습니다.

나라를 잃고 포로로 끌려온 사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노예 다니엘.

하지만 믿음의 사람 다니엘에게는 그 이름이 바로 영광스러운 이름이었지요.

벨드사살이라는 이름으로 아무리 큰 바벨론의 권세를 얻어도 하나님이 없는 그 이름은 껍데기니까요.

 

예전에는 어떤 이름이, 그리고 지금 어떤 이름이 씌워져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세상의 이름으로 세상의 잣대로 아무리 높고 아무리 큰 명예와 힘을 가지고 있다해도 그것이 벨드사살이라면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예전에 제가 세상의 어떤 위치에 있었고 지금은 어떤 위치에 있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금도 제 이름이 다니엘인지 아닌지가 중요한 것이지요.

 

이 결정적인 때에 벨사살 왕과 그의 어머니가 그를 부르는 이름은 벨드사살이 아니라 다니엘이었습니다.

저 또한 제 삶의 결정적인 때에 벨드사살이 아니라 다니엘이어야 합니다.

세상의 기준, 세상의 이름 벨드사살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 하나님의 이름 다니엘이어야 합니다.

 

 

오늘 저의 이름이 다니엘이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세상의 헛된 이름 벨드사살이 아니라 참 주인이신 하나님의 자녀, 다니엘이길 소망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9 2020(153) – 영적 자율주행   바울 2020.12.11 281
2368 2020(152) – 약속 그리고 약속   바울 2020.12.05 335
2367 2020(151) – 같은 연극, 다른 연기   바울 2020.12.02 387
2366 2020(150) – 시간의 틈, 기회인가 위기인가?   바울 2020.12.01 382
2365 2020(149) – 내가 살 수 있는 유일한 길   바울 2020.11.30 398
» 2020(148) – 세상의 이름 벨드사살, 하나님의 자녀 다니엘   바울 2020.11.27 399
2363 2020(147) – 은혜를 묵상하다   바울 2020.11.24 445
2362 2020(146) – 생각을 멈추어야 하는 이유   바울 2020.11.16 491
2361 2020(145) – 에덴으로 돌아가자   바울 2020.11.13 538
2360 2020(144) – 증인   바울 2020.11.03 613
2359 2020(143) – 담대함은 드러내는 힘입니다   바울 2020.11.02 570
2358 2020(142) – 하나님이 두렵지 않은 사람들   바울 2020.10.31 611
2357 2020(141) – 세상의 죄는 우리 때문입니다   바울 2020.10.30 645
2356 2020(140) – 끝까지 견뎌내라   바울 2020.10.29 683
2355 2020(139) – 한계를 넘어 새로운 시작점으로 나아가는 용기   바울 2020.10.24 705
2354 2020(138) – 실패가 은혜로 변하는 놀라운 단어, 두려움   바울 2020.10.22 722
2353 2020(137) – <반드시> 가 아니라 <충실히>   바울 2020.10.19 718
2352 2020(136) – 두려움에 대하여   바울 2020.10.18 712
2351 2020(135) – <마지막>, 그 <새로운 시작>에 대하여   바울 2020.10.16 738
2350 2020(134) – 하나님과 나의 영적거리   바울 2020.10.14 8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 12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