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23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1 (5) 시작점이 생각의 뿌리다

                                                                                                                                    

 

(마태복음 1:1~17)

  •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자 다윗,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

결코 우연일 수 없는 이 믿음의 계보에 대해 묵상합니다.

 

다윗이 없었다면

아브라함이 없었더라면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가 오셨을까요?

 

뱀 때문에 그리고 타락한 아담 때문에

우리에게 죄가 잉태되었고 온 인류는 에덴에서 쫓겨났습니다.

뱀이 없었다면 아담이 타락하지 않았을까요?

그랬다면 우리는 여전히 에덴에서 살고 있을까요?

 

나는 죄를 잉태하는 뿌리일까요, 생명을 자라게 하는 나무일까요?

하나님께서 제 안에 주시는 마음은 두 나무가 동시에 제 안에 있다는 것입니다.

내가 어느 나무에 물을 주는가에 따라

생명나무가 자랄 수도 있고, 죽음의 나무가 자랄 수도 있다하십니다.

 

잎사귀만 보아서는 모릅니다.

그러면잎사귀를 낸 줄기를 보면 알 수 있을까요?

그것도 아니면…. 줄기를 낸 나무를 보면 알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나무의 뿌리를 보지 않고는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그 잎사귀가 그 줄기가 그 나무가 죄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 생명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지를요.

 

오늘 계보 에 대해 묵상하면서 제 안에 있는 두 그루의 나무에 대해 묵상하게 되었습니다.

안타까운 일은 눈에 보이는 나무, 줄기, 잎으로는 그 나무가 생명나무인지 죄의 나무인지 모른다는 겁니다

즉 제가 어떤 말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며 어떤 삶을 살아가는지를 보는 것만으로는 제가 어떤 나무에 물을 주고 있는지 알 수 없다는 거지요. 결국 뿌리에 대하여 정확하게 알아야만 올바른 나무에 물을 붓게 될 거라는 것입니다.

 

눈에 보이는 잎사귀가 아무리 무성하고 푸르러도

눈에 보이는 줄기와 나무가 아무리 멋드러지게 뻗어 있다해도

뿌리가 죄로 물들어 있다면 그 나무에서 틔울 잎사귀는 죄와 사망의 결과물일 뿐이니까요.

 

그렇다면 내 안에 있는 두 나무의 뿌리를 어떻게 하면 구별해 낼 수 있을까요?

그것은 바로 어떤 생각, 어떤 결정을 하고, 어떤 말과 행동을 할 때,  

그 시작점이 무엇이었는지를 아는 것입니다.

모든 움직임의 시작점이 불순한 목적과 유익을 향한 것이었다면 뿌리가 죄입니다.

하지만 조작에 의해 결과물이 더럽혀 지고 오해로 인해 위기 가운데 놓인다 해도

그 시작점이 선한 것이었다면 그 뿌리는 생명인 것이지요.  

 

뿌리를 알고자 애쓰는 것,

영적 훈련의 시작입니다.

 

오늘 하루, 매순간 어떤 생각과 결정과 말을 그리고 행동을 할 때 그 생각, 그 결정, 그 말, 그 행동의 시작점이 어떤 뿌리에서 시작되었는지 예민하게 생각하고 행동에 옮겨야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5 2021 (10) – 몸을 지켜야, 마음도 지킨다  new 바울 2021.01.18 1
2384 2021 (9) – 모든 축복의 내 작은 용기로부터 시작된다   바울 2021.01.17 1
2383 2021 (8) – 사랑만 있다면   바울 2021.01.16 1
2382 2021 (7) – 폭풍 속에서 넘어지지 않는 방법   바울 2021.01.15 5
2381 2021 (6) – 두개의 다른 경배   바울 2021.01.14 10
» 2021 (5) – 시작점이 생각의 뿌리다   바울 2021.01.12 23
2379 2021 (4) – 응답 받는 기도의 비밀   바울 2021.01.10 29
2378 2021 (3) – 경계선에서 믿음이 보인다   바울 2021.01.08 33
2377 2021 (2) – 잘못된 상황, 지혜로운 대응   바울 2021.01.06 48
2376 2021 (1) – 미움의 뒷모습이 기도일 때, 그것이 바로 용서의 시작입니다   바울 2021.01.02 69
2375 2020(159) – 약속은 결국 이루어진다...끝까지 바라볼 수만 있다면   바울 2020.12.31 82
2374 2020(158) – 1분이 1년이다   바울 2020.12.30 82
2373 2020(157) – 하나님을 알고도 세상의 두려움에 빠진 그리스도인   바울 2020.12.29 76
2372 2020(156) – 거룩한 삶은 필요조건, 기도는 충분조건   바울 2020.12.28 92
2371 2020(155) - 천국 문을 여는 열쇠, 눈물   바울 2020.12.27 91
2370 2020(154) – 산 돌이 진리요, 진리는 넘사벽을 넘는 이유다   바울 2020.12.16 200
2369 2020(153) – 영적 자율주행   바울 2020.12.11 231
2368 2020(152) – 약속 그리고 약속   바울 2020.12.05 274
2367 2020(151) – 같은 연극, 다른 연기   바울 2020.12.02 310
2366 2020(150) – 시간의 틈, 기회인가 위기인가?   바울 2020.12.01 30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 12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