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mission

Daily QT

댓글 0 조회 수 91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1 (16) 내가 진실로 구하는 것

                                                                                                                                    

 

(마태복음 7:1~12)

  •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 낼 것이요 두리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구하고 찾고 두드리면 얻고 발견하고 열릴 것이라는 익숙한 말씀이 새로운 느낌으로 제 가슴에 다가옵니다. 제가 구하고 찾고 두드리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묵상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면서도 직장에서 성공적인 삶을 살아내고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것인지,

직장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인정받고 선한 영향력을 갖는 것인지,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늘 주님만 바라보며 살아가는 주바라기의 삶을 살아가는 것인지.

 

저는 이삭을 제단에 내어놓는 아브라함의 믿음을 추구하며 살아왔습니다.

서아시아에서 로마로 발길을 돌리시는 이해할 수 없는 하나님께 순종했던 바울을 따라 살았습니다.

 

하지만 오늘 저는 제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하나님을 향한 저의 신뢰와 그분의 명령에 순종해온 그 모든 결단들이

제가 받았고 가졌고 누렸던 그리고 지금 제가 가지고 누리고 있는 것들이 다 사라진다고 해도

제가 여전히 하나님을 신뢰하고 신앙 할 수 있을지.

 

마치 옵의 삶에서 처럼.

어느 날 갑자기 제가 가진 물질들이 다 없어지고

어느 날 갑자기 제가 다니던 직장에서 쫓겨나며

어느 날 갑자기 제 가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문제가 생기고

어느 날 갑자기 제가 길고 고통스러운 병이 발병한다고 해도 말입니다.

 

이 모든 일들이 갑자기 줄줄이 제 인생에 일어나는데

그 때마다 열심히 기도하고 죽어라 매달리고 구해달라고 납작 엎드렸는데도

그 어떤 도움의 손길도 허락되지 않는 그런 순간에도

제가 여전히 이삭을 바치는 아브라함이

가고자 하는 길을 기어이 막으시는 하나님의 뜻에 따르는 바울이 될 수 있을까요?

 

이 문제는 오늘 하루의 큐티로 끝날 묵상이 아니라는 생각을 주십니다.

내일도 모레도 이 동일한 문제를 두고 제 안에 어떤 마음들이 있는지 찬찬히 보라는 마음을 주십니다.

수 일 동안 이 부분을 생각하며 살아보겠습니다.

아마도 욥의 마음이 어떤 것이었는지 들여다 보고 제 삶에 반추할 수 있는 기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 하루, 욥기를 생각하며 저의 가진 것에 감사하며, 그것들이 다 사라졌을 때 제 안에 어떤 마음이 남을 지 묵상하면서 하루를 살아가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03 2021 (28) – 아버지의 품에 안긴 아이의 믿음   바울 2021.02.26 12
2402 2021 (27) – 믿음의 시작점, 겨자씨.   바울 2021.02.25 17
2401 2021 (26) – 여기가 좋사오니   바울 2021.02.24 20
2400 2021 (25) – 내가 믿는 대로 이루어 진다   바울 2021.02.20 35
2399 2021 (24) – 오늘 제 삶의 전부를 겁니다   바울 2021.02.15 49
2398 2021 (23) – 생명의 말과 기다림이 알곡을 만든다   바울 2021.02.15 42
2397 2021 (22) – Mercy(자비), not Sacrifice(제사)   바울 2021.02.09 57
2396 2021 (21) – 플랜 B의 함정   바울 2021.02.08 50
2395 2021 (20) – 14년 일터사역자, 나는 무엇을 믿고 있는가?   바울 2021.02.03 93
2394 2021 (19) – 겉과 속이 같은 삶   바울 2021.02.02 69
2393 2021 (18) – 아직이지만… 너는 잘하고 있어   바울 2021.02.01 83
2392 2021 (17) – 믿은대로 될지어다   바울 2021.01.29 99
» 2021 (16) – 내가 진실로 구하는 것   바울 2021.01.29 91
2390 2021 (15) – “끌림” 에 대하여   바울 2021.01.26 111
2389 2021 (14) – 찬란한 하루를 만들 수 있어!   바울 2021.01.25 106
2388 2021 (13) – 플러스가 되는 삶   바울 2021.01.22 173
2387 2021 (12) –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소금과 평화   바울 2021.01.20 190
2386 2021 (11) – 때를 아는게 지혜가 아니라, 순종하는 것이 지혜다   바울 2021.01.19 203
2385 2021 (10) – 몸을 지켜야, 마음도 지킨다   바울 2021.01.18 237
2384 2021 (9) – 모든 축복의 내 작은 용기로부터 시작된다   바울 2021.01.17 25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1 Next ›
/ 12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